한국전기산업진흥회-베트남기계전기협회, ‘맞손’
상태바
한국전기산업진흥회-베트남기계전기협회, ‘맞손’
  • 신동희 기자
  • 승인 2022.07.22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자균 회장 “양 기관 윈-윈 다져나가는데 함께 노력”
'한국전기산업진흥회-베트남기계전기협회'간 전략적 협력 파트너십 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 전기진흥회
'한국전기산업진흥회-베트남기계전기협회'간 전략적 협력 파트너십 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 전기진흥회

한국전기산업진흥회(회장 구자균)와 베트남기계전기협회(회장 Do Phuoc Tong )가 전력기자재 신기술 정보 및 전략적 협력 파트너십 구축을 위한 상호 협력을 위해 맞손을 잡았다.

한국전기산업진흥회는 21일 베트남 호치민 SECC 전시장에서 구자균 회장 등 한국전기산업진흥회 임직원과 베트남 Do Phuoc Tong 회장 및 Tran Hoai Nam 부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전기산업진흥회-베트남기계전기협회'간 전략적 협력 파트너십 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 기관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양국 통상 협력 증진 및 상호 협력 체제 구축 ▲각국의 통상 및 기술 관련 최신 정보·자료 교환 ▲회원 이익 도모 교류 지원 ▲탄소중립 및 디지털 전환 분야 등에서 상호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양국 전시회 개최 기간 중 주요 인사교류 및 기술세미나 개최, 양 기관 회원사간 기술 및 통상 협력을 위한 플랫폼 개발, 공통 관심 사항에 대한 조사 및 기술정보 교류 등의 세부 사업도 공동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구자균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한국과 베트남이 1992년 수교를 체결한 지 30주년을 맞는 뜻깊은 해에 전기 관련 단체 간 상호 협력을 구축하는 것은 매우 뜻깊은 있는 일"이라며 "양국 전기산업 발전을 위해 양 단체가 회원사를 위해 정보교류를 활성화하고 디지털 전환을 포함한 기술 및 통상 분야에서 서로 윈-윈 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같이 노력해 가자”고 제안하고 베트남기계전기협회의 지속적 협력을 주문했다.

한편, 베트남 기계전기협회(HAMEE)는 베트남 기계 및 전기산업 발전 도모를 목적으로 2001년 5월 창립된 단체로 호치민 기계 및 전기 전체기업의 90%에 해당하는 240여개 회원가가 참여하고 있다.

또한 회원사의 판로 개척 지원 및 해외시장 진출 촉진 사업 수행, 베트남산업기계전시회(VIMF) 개최 통한 회원사 내수 및 수출 확대, 글로벌 선진국 기업들과의 기술협력 지원 및 Joint Venture 추진, 회원사의 기술개발 및 통상확대를 위한 대정부 정책 수립, 글로벌 첨단기술 벤치마킹을 통한 국산화 개발지원 정책 건의, 각종 자선활동을 통한 사회적 기여 등의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