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태석 1차관, 프랑스와 우주·원자력 협력 논의
상태바
오태석 1차관, 프랑스와 우주·원자력 협력 논의
  • 유희수 기자
  • 승인 2022.07.22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소형모듈원자로(SMR) 개발 계획 등 소개
오태석 1차관
오태석 1차관

오태석 과기정통부 제1차관은 21일 11:00(현지시각), 프랑스 파리에서 클레어 지리(Claire Giry) 프랑스 고등교육연구부 연구혁신총국장을 만나 우주, 원자력 분야 등에 양국 간 협력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

양측은 지난 6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 당시 양국 대통령 간 원전·우주산업 협력 확대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한 것에 이어 이번 면담을 통해 과학기술 분야 협력을 보다 확대하는데 뜻을 같이 한 것이다.

우선 클레어 지리 연구혁신총국장은 최근 대한민국이 독자 개발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발사 성공을 축하하며, 양국이 1톤 이상의 실용 위성을 자국 발사체로 쏘아 올릴 수 있는 7대 우주 강국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이에 오차관은 "한국이 누리호 발사에 이어 달궤도선도 발사할 계획이며, 올해 안에 한국형 위성항법시스템 개발에 착수할 예정"이라고 소개했다.

또한 2016년부터 양국이 공동 개최해오고 있는 한불 우주포럼을 올해 9월 개최해, 양국 정부 및 연구기관 뿐 만 아니라 민간기업 간 교류가 보다 확대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원자력 분야의 경우, 오차관은 "양국이 원자력 분야에 있어서 오랜 협력의 역사를 가지고 있다"고 언급하며 한국의 소형모듈원자로(SMR) 개발 계획 등을 소개했다.

이에 연구혁신총국장은 양국은 1981년 원자력협력협정 체결 이후 원자력공동조정위원회를 개최해 오고 있으며, 올해 11월에 개최 예정인 제25차 원자력공동조정위원회가 40주년이 되는 것을 기념해, 보다 다양한 주제에 대한 협력이 이루어지기를 희망했다.

더불어, 양측은 미래 시대의 핵심 기술인 양자 및 수소 분야에 대해서도 양국 현황을 공유하며 인력교류 등에 관한 협력을 논의하고, 제8차 한불 과학기술공동위원회를 개최해 추가적인 논의를 이어나가기로 했다.

이후 오 차관은 소르본대학교 LIP6(Laboratoire d’Informatique de Paris6) 연구소를 방문하여 양자기술 연구에 대한 설명을 청취하고 파리국립천문대 SYRTE(Syt?mes de R?f?rence Temps Espace) 연구소를 방문하여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 정확도 향상 등에 유용한 차세대 원자시계 연구현황을 살펴보았다.

22일에는 케리 앤 존스(Kerri Ann Jones) OECD 사무차장을 만나 한-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협력사업의 일환으로 추진 중인 ‘한국 혁신정책 리뷰’와‘바이오 분야 공동 워크숍’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후 파스퇴르연구소에 방문하여 루이 파스퇴르 탄생 200주년을 축하하고, 앞으로 감염병 분야에 대한 양국 기관 및 연구자 간 교류와 협력 확대를 논의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