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안전위원회, 울주 현장방사능방재지휘센터 준공
상태바
원자력안전위원회, 울주 현장방사능방재지휘센터 준공
  • 신동희 기자
  • 승인 2022.08.10 1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국희 위원장 “방사능재난 현장대응 역량 강화 기여”
유국희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사진 왼쪽에서 다섯번째 )은 울산 울주군에서 열린 울주현장방사능방재지휘센터 개소식에 참석해 커팅식을 하고 있다.   사진 = 원자력안전위원회 제공
유국희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사진 왼쪽에서 다섯번째 )은 울산 울주군에서 열린 울주현장방사능방재지휘센터 개소식에 참석해 커팅식을 하고 있다. 사진 = 원자력안전위원회 제공

원자력안전위원회(위원장 유국희)는 9일 유국희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 김두겸 울산광역시 시장, 이순걸 울주군 군수, 박종현 행정안전부 사회재난대응정책관을 비롯 김석철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원장, 이상민 새울원자력본부 본부장 및 울산시 지역주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울주 현장방사능방재지휘센터(이하 ‘현장지휘센터’) 준공식을 개최했다.

현장지휘센터는 방사선비상 시에 사고수습 및 주민보호조치 등 현장대응을 총괄하고, 평시에는 방재시설·장비 점검, 방재훈련 및 검사 등의 업무를 수행해 나갈 계획이다.

울주 현장지휘센터는 새울원자력본부의 방사선비상 시 현장대응을 담당한다.

특히 자연재해 등으로 대규모 원전사고로 인해 현재 운용중인 고리·월성 현장지휘센터가 역할을 수행하기 어려운 경우에 해당 센터를 대체해 현장대응을 총괄하는 거점으로도 활용된다.

이 자리에서 유국희 위원장은 “이번 울주 현장지휘센터 준공으로 새울원자력본부의 방사선비상에 대한 대응능력 뿐 아니라, 고리·월성 원자력본부의 방사선비상에 대한 대응능력도 강화돼 보다 원활한 주민보호조치의 수행이 가능해 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