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료비 충격 여파 한전, 상반기 14.3조원 적자 발생
상태바
연료비 충격 여파 한전, 상반기 14.3조원 적자 발생
  • 강교식 기자
  • 승인 2022.08.12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NG, 석탄 등 국제 연료비·전력구입비 16.5조원 증가
한전 역량 총결집 고강도 자구책 · 경영효율화 매진
전남 나주 한전 본사 전경.   사진 = 원자력신문 DB
전남 나주 한전 본사 전경. 사진 = 원자력신문 DB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정승일)이 국제 연료비 급등 등으로 올해 상반기 14조 3000억원 규모의 적자를 발생했다.

한국전력은 올 상반기 결산 결과, 매출액은 31조 9,921억원, 영업비용은 46조 2,954억원으로 영업손실 14조 3,033억원을 기록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손실금액이 14조 1,160억원 증가한 것으로, 매출액은 전력판매량 증가와 요금조정에도 불구하고 3조 3,073억원 증가에 그친 반면, 영업비용은 연료가격 급등 등으로 17조 4,233억원 증가한 데 기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전년동기 대비 주요 증감요인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전기판매수익 분야에서 제조업 평균가동률 증가(73.9→77.1%) 등으로 판매량이 4.0% 증가하였고, 요금조정으로 판매단가가 상승해 2조 5,015억 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LNG, 석탄 등 연료가격 급등과 이에 따른 전력시장가격(SMP)이 2배 이상 상승한 결과로 분석된다.

기타 영업비용 분야에서는 발전 및 송배전설비 취득에 따른 감가상각비 증가 등으로 9,119억원 증가했다.

한전 관계자는 “글로벌 연료가격 급등으로 인한 사상 최대 영업 손실과 이에 따른 재무구조의 급격한 악화에 대응하기 위해, 전력그룹사 사장단으로 구성된 ‘비상대책 위원회’를 중심으로 부동산, 출자지분, 해외사업 등 비핵심자산 매각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고 있다”며 “약 6조원 규모의 투자사업의 시기 조정과 비용 절감 등 자구노력도 차질 없이 진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정부의 ‘공공기관 혁신 가이드라인’에 따라 회사 전반의 경영효율화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정부의 에너지 정책 방향과 연계하여 원가주의 원칙에 입각한 전기요금 정상화 및 관련 제도 개선을 위해 정부와 긴밀히 협의해 나가겠다“고 한전 관계자는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