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체코 신규원전 글로벌 봉사단’ 활동 재개
상태바
한수원, ‘체코 신규원전 글로벌 봉사단’ 활동 재개
  • 강교식 기자
  • 승인 2022.08.17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체코 트레비치시 복지시설 대상 대학생 봉사단 ‘구슬땀’
한수원 전대욱 기획본부장(왼쪽에서 첫 번째)과 2022년도 체코 글로벌 봉사단 출정식을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 한수원
한수원 전대욱 기획본부장(왼쪽에서 첫 번째)과 2022년도 체코 글로벌 봉사단 출정식을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 한수원

한수원이 주관하는 체코 신규원전 수주 글로벌대학생 봉사단이 구슬땀을 흘리며 현지 주민들의 복지시설에서 무료 봉사 활동을 재개했다.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 이하 한수원)과 한국대학사회봉사협의회(회장 전성용)는 지난 8일부터 10일까지 체코 비소치나주 트레비치시에서 글로벌 봉사 활동을 펼쳤다고 17일 밝혔다.

올해로 4년차를 맞이하는 체코 글로벌 봉사활동은 2017년도부터 2019년까지 매년 시행되었으나, 코로나19 팬데믹으로 2020년, 2021년에는 현지 봉사를 잠시 중단하고 마스크, 진단키트 등의 보건의료 물품 전달로 대체 시행해 왔다.

하지만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 19 팬데믹이 완화 조치되면서 2022년 글로벌 리오프닝에 따라 한국-체코 교류협력 강화를 위해 사업을 재개한 것이다.

이번 봉사활동에는 전국 대학생을 대상으로 공모 선발된 10명의 대학생 봉사단과 현지에서 합류한 체코 현지 한인 대학생 봉사단 4명 등 총 20명이 참여했다.

특히 2019년에 참여했던 체코 현지 학생(테레사, 트레비치시 거주)이 자발적으로 활동에 참여해 양국 교류 재개에 의미를 더했다.

봉사단은 체코 트레비치시의 노인 시설과 장애인 복지시설, 사회복지센터를 대상으로 시설 환경개선 노력봉사 및 태권도, 국악, K-pop을 담은 문화공연과 전통 공예품 만들기 등의 체험 부스를 운영해 한국 문화의 우수성을 체코 현지 주민들에게 적극 홍보했다.

봉사단장인 한수원 전대욱 기획본부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중단되었던 한국과 체코의 교류가 이번 글로벌 봉사활동을 통해 다시 이어지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번 봉사활동을 통해 한국의 문화가 체코 현지 주민들에게 더욱 친근해질 수 있기를 바라며, 이를 통해 양국의 우호관계와 신뢰가 더욱 돈독해지길 기대 한다”고 말했다.

또한, 체코 트레비치시 파벨 파찰 시장은 현장을 방문해 “매년 우리 지역으로 봉사활동을 와주는 한수원의 진심 어린 마음을 느낄 수 있었으며, 앞으로 있는 신규 원전사업 관련 지역 주민의 우호적인 여론을 중앙 정부에 적극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체코 정부는 이번 봉사활동 지역과 인접한 두코바니에 신규 원자력발전소 건설을 계획하고 있으며, 한수원은 체코 원전 수주 달성을 위해 다각적으로 매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