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빛의 고을 나주서 전력엑스포 연다”
상태바
한전, “빛의 고을 나주서 전력엑스포 연다”
  • 유희수 기자
  • 승인 2022.09.26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8회 빛가람 국제전력기술 엑스포 (BIXPO 2022) 개최
‘탄소중립과 에너지 안보’ 주제로 11월 2일부터 2일까지
BIXPO 2022 포스터
BIXPO 2022 포스터

우리나라의 전력·에너지 산업계의 미래 기술을 조망하고, 탄소중립 전력기자재의 우수 제품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제8회 빛가람 국제전력기술 엑스포 (BIXPO 2022)’가 오는 11월 2일부터 빛의 도시 나주에서 개최된다.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정승일)은 미래 전력·에너지 신기술 트렌드와 전략을 한눈에 확인 할 수 있는 제8회 빛가람 국제전력기술 엑스포(이하 ’BIXPO 2022’)를 오는 11월 2일부터 4일까지 3일간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

‘탄소중립과 에너지안보(Carbon Neutrality & Energy Security)’란 주제로 열리는 올해 ‘BIXPO 2022’는 탄소중립과 탄소중립의 필수 전제인 에너지 안보를 주제로 하여 실현 가능하고 합리적인 에너지 믹스 재정립 등의 새 정부 에너지 정책방향을 반영한 종합에너지 박람회로 기획됐다.

특히 올해 BIXPO가 글로벌 엑스포로서의 위상을 정립하고자 올해부터 ‘아시아 대표 전력·에너지 엑스포’라는 중장기 글로벌화 전략을 수립해 일본, 중국, 베트남 등 아시아권의 기업과 연구기관, 에너지 전문가의 참여를 확대하고 아시아 지역에서 BIXPO의 인지도를 높여 글로벌 네트워크를 구축한다.

또한, 동남아 및 중동지역 바이어를 초청한 전력기자재 수출상담회를 통해 국내 중소기업들의 해외시장 진출을 위한 판로를 개척해 국내 전력기자재업계의 해외 수출 판로와 개척에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특 올해에는 한전 주관 하에 산·학·연 전문가가 참여하는 탄소중립 관련 기술전문 컨퍼런스를 대폭 확대하여, R&D 협업 및 대내외 개방 활성화를 위한 기술교류의 장을 넓히는 등 지난해와 차별화된 기술 컨퍼런스를 준비했다.

이와 관련 ‘KEPCO R&D Master Plan 발표회’를 통해 탄소중립 분야 26개의 기술 전략을 공개하고, ’수소?암모니아 생산기술’, ’전력반도체 컨퍼런스’, ’DSO 운영 전략 워크숍’ 등 다양한 신기술 컨퍼런스를 개최할 계획이다.

또한, ’KENTECH(한국에너지공과대학) 국제심포지엄’을 개최해 산·학·연 클러스터 조성방안 및 성공사례를 토론할 예정이며, 대한전기협회, CIGRE, World Bank 등 에너지 분야 협·학회 및 단체가 참여한 다양한 컨퍼런스를 개최한다.

이와 함께 BIXPO 참가 기업의 비즈니스 성과 창출을 위하여 B2B 기회 강화 프로그램 확대도 추진하고, 스폰서 기업이 참여하는 오·만찬 프로그램을 다양화해 참여 기업에 비즈니스 기회를 제공하고, 전시기업 신기술·신제품 발굴 경진대회, 에너지 기술거래장터, 스타트업 투자 경진대회 등을 개최할 예정이다.

김태균 한전 기술기술기획처장은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국내외 에너지 전문가들의 연대와 협력의 장이 되고, 중소기업·지역사회와 상생발전의 장이 될 아시아 대표 전력·에너지 엑스포-BIXPO 2022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