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주호 한수원 사장, 임직원 내부혁신 다지기 ‘팔 걷어’
상태바
황주호 한수원 사장, 임직원 내부혁신 다지기 ‘팔 걷어’
  • 강교식 기자
  • 승인 2022.09.26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전사 조직장 혁신 워크숍 주요 간부 참석 자리서
“안전한 원전 운영은 회사 존재 이유이자, 기본적 책무”
황주호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이 26일 경주 힐튼호텔에서 본사 및 사업소 등 주요 간부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전사 조직장 혁신 워크숍’에서 임직원들에게 '안전한 원전은 회사의 존재 이유'라고 강조했다.   사진 = 한수원
황주호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이 26일 경주 힐튼호텔에서 본사 및 사업소 등 주요 간부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전사 조직장 혁신 워크숍’에서 임직원들에게 '안전한 원전은 회사의 존재 이유'라고 강조했다. 사진 = 한수원

황주호 한수원 사장이 임직원들에게 ‘더욱 안전하고 자긍심 넘치는 한수원’이라는 경영방침을 주문하면서 강력한 내부 조직 혁신 다지기에 나섰다.

또한 “안전한 원전 운영은 회사의 존재 이유이자, 기본적 책무”라고 밝히고, “이를 바탕으로 새로운 성장동력을 발굴하고 청정에너지를 주도하자”며 임직원들을 독려했다.

황주호 사장은 26일 경주 힐튼호텔에서 본사 및 사업소 등 주요 간부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사 조직장 혁신 워크숍’을 열고, 임직원들에게 이같이 말했다.

이날 워크솝에서는 국정과제 이행과 변화된 환경 하에 새로운 미래 전략을 수립하기 위해 마련된 이날 워크숍은 CEO 간담회, 전문가 특강, 분과별 토론 순으로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황주호 한수원 사장은 “이번 워크숍은 회사의 미래를 위해 모두가 머리를 맞대고 치열하게 고민하는 뜻깊은 자리”라며, 조직장들의 책임감 있는 역할과 리더십을 강하게 주문했다.

특히, 취임 직후 제시한 ‘더욱 안전하고 자긍심 넘치는 한수원’이라는 경영방침을 언급하며, “안전한 원전 운영은 회사의 존재 이유이자, 기본적 책무”로, “이를 바탕으로 새로운 성장동력을 발굴하고 청정에너지를 주도하자”고 거듭 강조했다.

또, 전문가 특강에서는 단국대 조홍종 교수와 리엔경제연구소 곽수종 소장 등이 최근의 경제?경영 흐름과 국내외 에너지정책?시장 동향, 미래 에너지 트렌드에 대해 설명해, 한수원 직원들이 넓은 안목과 지식을 공유하도록 했다.

분과별 토론에서는 국내원전사업, 수력·재생·수소사업, 해외 원전사업, SMR, 원전 생태계, 조직문화?내부역량 등 모두 6개 분과별로 주요 이슈에 대해 열띤 토론을 진행해 임직원들이 새로운 각오를 다졌다.

특히, ‘원전 생태계 분과’에서는 경영난에 직면한 협력사에 대한 일감 공급이 무엇보다 시급한 점을 감안해 건설?운영?수출?해체?SMR 등 원전산업 전주기에 걸친 폭넓은 지원방안을 논의하고, 빠른 시일 안에 이를 구체화해 발표하기로 했다.

한수원은 이번 워크숍에서 논의된 의견을 종합해 중장기 전략에 반영하고, 내년 초 새로운 비전과 목표, 로드맵을 마련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