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154kV급 변전설비 종합 실증시험장 준공
상태바
한전, 154kV급 변전설비 종합 실증시험장 준공
  • 신동희 기자
  • 승인 2022.09.28 1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승일 사장 “변전기술 신뢰도와 품질 세계 최고 수준”
한국전력은 28일 ‘154kV급 변전설비 종합 실증시험장’ 구축해 28일 준공식을 개최했다.  사진 = 한전
한국전력은 28일 ‘154kV급 변전설비 종합 실증시험장’ 구축해 28일 준공식을 개최했다. 사진 = 한전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정승일)은 친환경·고효율 전력 新기기 개발과 노후 변전설비 주요 고장원인을 사전 규명할 수 있는 ‘154kV급 변전설비 종합 실증시험장’ 구축해 28일 준공식을 개최했다.

2050 탄소중립 목표를 달성하고자 송변전분야의 친환경, 신기술 기기로의 전환 및 실증을 강화하는 R&D 혁신을 추진 중에 있는 한전은 전력 기자재를 실제 전력계통과 동일한 환경에서 성능평가 할 수 있는 ‘변전설비 종합 실증시험장’을 구축함으로써 전력기자재 성능평가 메카로 자리매김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한전은 변전설비 종합 실증시험장을 통해 친환경·고효율 新기기 개발, 노후 변전설비 증가에 따른 교체 및 주요 고장원인 규명 등을 사전에 예측해 ▲ 국내 고품질의 안정적 전력공급 ▲ 2050 탄소중립 실현 기여 ▲ 해외수출(한전 실 계통 실적(Track Record) 확보)을 위한 경쟁력을 한층 높이는데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국내 사업 분야에서는 신개발 친환경 기기 또는 신기술 적용 변전설비의 실제 전력계통 적용 전에 미리 다양한 실증시험을 통해 신뢰성을 검증함으로서 변전분야 기술혁신을 촉진하는데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또 변전설비 실증시험장을 산·학·연에 개방하고 공유해 새로운 기술개발과 실적(Track Record) 확보를 위한 인프라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서 국내기업의 세계시장 진출을 위한 전초기지로 활용할 수 있다.


이번 변전설비 실증시험장은 전력계통의 핵심인 변전설비의 신뢰성을 대폭 강화하기 위해 구축한 국내 최초 종합 실증시험 Test Bed이며, 154kV급 실규모 실증변전소와 고전압시험동으로 구성됐다.

실증변전소에는 154kV, 23kV 가속열화시험설비, 디지털변전 실증시험설비, 낙뢰유입과 차단기 개폐 써지 실측설비 등의 측정 설비가 구축됐다.

이와함께 옥외 고전압시험동에는 5,000A급 대전류 주입설비를 구축함으로써 실제 변전소와 동일한 환경에서 다양한 실증을 수행할 수 있다.

또한, 기설 고창시험센터설비, 에너지저장장치(ESS), 배전시험선로와의 접속을 통해 디지털 변전, 예방진단, 신재생, 변전/배전 연계 등 다양한 분야에서 종합적인 성능 시험이 가능하다.

고창전력시험센터는 변전설비 종합 실증인프라를 보유함으로써, 세계적 규모의 전력시험센터로서 위상과 역할을 높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170kV 친환경 개폐장치는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미래 핵심 기자재 중 하나로서, 올해 7월 변전설비 종합시험장에서 효성중공업 친환경 개폐장치 실증을 완료하고, LS일렉트릭, 일진전기도 2023년 상반기에 실증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올해 5월 신재생에너지 계통 수용성 향상, 임시 전력공급, 고장대비 등을 목적으로 변전소를 3개의 트레일러 위에 이동형으로 설치한 모듈러 변전소(MGS, Modular Green Substation) 실증을 완료했다.

2023년에는 기존 변전소의 디지털 전환을 위한 실증도 진행할 예정이다.

한전은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산학연의 요구를 반영하여 시험설비 운영의 기술적 완성도를 높여 나갈 계획이다.

정승일 사장은 “변전설비 실증시험장이 신기기·신기술에 대한 종합시험을 하는 개방형 R&D 플랫폼으로 활용됨으로써, 변전기술의 신뢰도와 품질을 세계 최고 수준으로 끌어올리는 촉매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아울러 친환경 기기로의 전환에 기여하여 탄소중립을 실현하는 전력분야 생태계 혁신에 앞장서겠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