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김기영처장, WANO 도쿄센터 사무총장에 선출
상태바
한수원 김기영처장, WANO 도쿄센터 사무총장에 선출
  • 강교식 기자
  • 승인 2022.11.23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원자력사업자협회 아시아 103개 원전 안전성 총괄
김기영 WANO 사무총장(한수원 안전처장)
김기영 WANO 사무총장(한수원 안전처장)

김기영 한수원 안전처장이 WANO 도쿄센터 사무총장에 최초로 선출됐다.

한국수력원자력(사장 황주호, 이하 한수원)은 김기영 안전처장이 세계원자력사업자협회(World Association of Nuclear Operators, 이하 WANO)의 도쿄센터 사무총장에 선발됐다고 23일 밝혔다.

한수원 경영진이 WANO 도쿄센터 사무총장에 선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임기는 2023년 1월부터 약 18개월이며, 연임도 가능하다.

WANO는 체르노빌 사고 후 1989년 설립돼 전 세계 원전 운영사(35개국 123개社)가 원전 안전성을 높이기 위해 참여하고 있는 원자력 분야 최대 민간 국제단체다.

이번에 한수원 경영진이 책임을 맡게 된 WANO 도쿄센터는 WANO의 4개 지역센터(애틀랜타, 파리, 모스크바, 도쿄) 중 하나로, 아시아 18개 회원사의 103개 원전에 대한 안전 점검을 총괄하고 있다.

사무총장은 아시아 18개 회원사의 CEO들로 구성된 이사회와 총회를 거쳐 선발한다.

황주호 한수원 사장은 “한수원은 세계 3위의 원전 운영사로서 앞으로도 IAEA 등 다양한 원자력 국제기구 및 민간단체와 협력해 세계 원전의 안전성 향상에 기여하고 한수원의 국제위상을 높여 원전 수출 기반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기영 한수원 안전처장은 “우리나라 뿐 아니라 아시아 모든 원전의 안전성 증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