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승일 한전사장, UAE 바라카 원전 현장 직접 점검
상태바
정승일 한전사장, UAE 바라카 원전 현장 직접 점검
  • 강교식 기자
  • 승인 2022.12.06 1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공적인 UAE 원전사업 발판 해외원전 수주 ‘총력’
정승일 한국전력 사장(앞줄 왼쪽부터 다섯번째)은 6일 UAE 바라카원전 건설 현장을 방문해 주요 현안 사항들을 직접 점검하고 직원들을 격려했다. 사진 = 한국전력
정승일 한국전력 사장(앞줄 왼쪽부터 다섯번째)은 6일 UAE 바라카원전 건설 현장을 방문해 주요 현안 사항들을 직접 점검하고 직원들을 격려했다. 사진 = 한국전력

정승일 한국전력 사장은 6일 UAE 바라카원전 건설 현장을 방문해 프로젝트의 성공적 완수를 위해 주요 현안 사항들을 직접 점검하고 직원들을 격려했다.

UAE 원전사업의 주계약자이자 동 사업의 합작투자자로 참여하고 있는 한전 정승일 사장은 현장 시찰을 통해 안정적으로 상업운전 중인 1, 2호기와 지난 9월 최초 임계 도달 이후 현재 원자로출력 100% 출력 상승 시험을 수행 중인 3호기 및 연료장전 전 막바지 시운전 시험을 수행 중인 4호기의 호기별 현황을 일일이 점검했다.

UAE 원전 3호기는 내년 중 상업 운전을 개시할 것으로 예상되며, 2호기 상업 운전 이후 1년 만에 3호기가 상업 운전을 하게 되는 것이다.

이는 Team UAE*와 Team Korea*의 긴밀한 협력의 결과이며, 한국형 원전의 최신 기술력과 경쟁력을 전 세계에 입증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정승일 사장은 UAE 방문 기간 중 ‘칼둔 칼리파 알 무바락’ 아부다비 행정청장과 UAE원자력공사(사장 모하메드 알 하마디) 사장을 만나 UAE 원전 사업의 성공적인 마무리 의지를 전달함과 동시에 한-UAE 에너지 분야 협력 확대 방안에 대해서도 심도있게 논의했다.

정승일 사장은 “3호기가 내년 차질 없이 상업 운전을 개시할 수 있도록 발주처인 UAE 원자력공사(ENEC)와의 협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며, 마지막 4호기까지 성공적으로 프로젝트가 마무리될 수 있도록 역량을 총결집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사장은 또 “대외적으로 많은 관심과 좋은 평판을 받고 있는 UAE 원전사업을 성공적으로 완수하고, 이를 발판 삼아 영국, 튀르키예, 남아공, 케냐 등 해외원전 프로젝트를 적극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전은 UAE 원전 사업의 성공적인 경험과 성과를 바탕으로 발주국들의 관심 사항을 반영한 최적화된 수주 활동으로 정부의 ‘원전 10기 수출’ 목표 달성에 기여하고 국가 경제발전의 견인차 역할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용어해설
TeamUAE* : UAE원자력공사(ENEC), 바라카 운영법인(Nawah Energy), 바라카 사업법인(Barakah One)을 말한다.
Team Korea* : 설계(한국전력기술), 제작(두산중공업), 시공(현대건설/삼성물산), 시운전 및 운영지원(한국수력원자력)에 국내업체가 참여 중에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