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발전, 보령시, SK E&S, 에너지공대 ‘맞손’
상태바
중부발전, 보령시, SK E&S, 에너지공대 ‘맞손’
  • 유희수 기자
  • 승인 2022.12.28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액화수소 핵심 인프라 구축 업무 협약 MOU 체결
액화수소 연구소 구축, 산·학·연 협력 수소산업 육성
27일 보령시청에서 액화수소 핵심 인프라 구축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전경문 SK E&S 부사장, 윤의준 한국에너지공과대학교 총장, 김동일 보령시장, 김호빈 한국중부발전 사장)  사진 = 중부발전
27일 보령시청에서 액화수소 핵심 인프라 구축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전경문 SK E&S 부사장, 윤의준 한국에너지공과대학교 총장, 김동일 보령시장, 김호빈 한국중부발전 사장) 사진 = 중부발전

한국중부발전(주)은 27일 보령시청에서 김동일 보령시장, 윤의준 한국에너지공대 총장, 김호빈 한국중부발전 사장, 전경문 SK E&S 부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보령시, SK E&S, 한국에너지공대와 액화수소 핵심 인프라 구축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들 기관들은 앞으로 지속가능한 수소산업 생태계 조성을 목적으로 액화수소 핵심 인프라 구축 추진을 위해 신뢰를 바탕으로 상호 협력해 나갈 방침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중부발전은 수소 LAB 설립 지원 및 수소 활용 발전인프라 확대, 지역 인력 양성에 노력하고, 보령시와 SK E&S는 행정적 재정적 지원 및 산-학-연 협력을 통한 일자리 연계, 기업 기술이전 등에 나설 계획이다.

또한, 에너지공대는 기존 단편적·산발적으로 수행되어 왔던 R&D에서 탈피하여 에너지 특화대학으로서 체계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핵심 수소공급 기술개발, 전문인력 양성 등에 협력한다.

이번 보령 액화수소 핵심 인프라 구축은 독일, 미국, 프랑스 등 수소액화 상용화 선진 국가와 동등한 수준의 국내기술 확보를 가능하게 하여 수소산업의 역량 제고와 에너지 자립에 한 걸음 다가설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할 것으로 기대된다.

그동안 한국중부발전과 SK E&S는 글로벌 전력에너지산업의 패러다임 전환과 친환경 에너지정책에 대응하여 보령발전본부 유휴부지에 2.5조원을 투자해 세계 최대 규모의 블루수소 생산기지 구축 등 청정수소 생산과 발전사업 개발하는 등 에너지전환에 따른 미래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가치투자를 실현하고 있다.

오는 2026년 이후 블루수소 생산플랜트에서 모빌리티용 액화수소를 연간 5만톤을 공급할 예정으로 이번 협약을 통해 모빌리티용 수소유통의 핵심 기술인 수소액화 기술의 국산화로 수소공급단가 인하와 극저온의 수소생산 설비에 필요한 기자재 제작을 위한 후방산업 육성으로 수소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호빈 중부발전 사장은“친환경으로 미래를 여는 에너지 전문기업으로서 중부발전은 액화수소 핵심 인프라 구축을 위해 적극 협력할 것이며 무탄소 전원 확대를 통한 탄소중립 달성과 수소산업 생태계 조성과 액화수소 기술자립을 위한 밑거름을 제공하고 결실을 맺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