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절약시설 융자자금 대폭 확대
상태바
에너지절약시설 융자자금 대폭 확대
  • 김소연 기자
  • 승인 2011.02.25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6018억원 지원…전년도대비 17.6% 증가
정부는 올해 에너지절약시설에 대한 융자 지원이 대폭 확대할 방침이다.

지식경제부(장관 최중경)는 에너지절약형 시설 투자에 대한 융자자금으로 전년 대비 900억원 증액(전년비 17.6%)된 6018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지난 24일 밝혔다.

특히 에너지절약전문기업(ESCO) 투자사업에 대한 융자자금 규모를 지난해 1350억원에서 올해 3900억원으로 188% 증액했다. 이 중 3000억원(77%)은 중소기업의 ESCO 투자사업에 배정했다.

또 융자지원 대상을 에너지절감 효과가 5% 이상인 사업으로 확대하고 지원 한도를 사업당 150억원에서 250억원으로 확대하는 등 지원 요건도 완화했다.

직접 에너지절약형 시설을 설치하는 투자사업 지원규모도 2118억원으로 책정했는데, 우선 온실가스·에너지 목표 관리업체의 에너지절약형 시설투자에 대한 융자제도를 신설해 1096억원을 지원할 방침이다.

이밖에도 에너지절약효과가 높은 사업을 발굴, 지원하기 위해 자금지원 절차를 개선하고 평가제도도 내실화해 운영할 계획이다.

도경환 지경부 에너지절약추진단장은 “에너지이용합리화 자금이 업체의 에너지 절감 노력을 뒷받침하는 디딤돌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그동안 규제로 인식되던 에너지절약정책 패러다임을 진흥으로 전환 할 수 있는 정책적인 노력을 경주할 것”이라고 말했다.

에너지이용합리화 자금지원지침과 자금추천 신청 및 심사기준은 에너지관리공단 홈페이지(www.kemco.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지경부는 이번 자금지원 관련 내용에 대해 에너지사용자 및 에너지절약시설설치 관련 업체의 이해를 돕기 위해 전국을 3개 권역별로 나눠 지난 25일 영남권을 시작으로 ▲호남권은 28일(전주 전라북도 경제통상진흥원 세미나실) ▲중부권은 내달 2일(용인 에너지관리공단 본사 별관 1층 대강의실) 차례로 설명회를 개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