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간 전력사용량 증가율 주간 보다 낮아
상태바
야간 전력사용량 증가율 주간 보다 낮아
  • 김소연 기자
  • 승인 2011.05.06 1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경부, 조명 강제시행 전‧후 소비량 비교
지식경제부는 지난 3월 8일부터 야간조명제한 강제시행 결과 한 달 동안 야간 전력사용량 증가율이 주간보다 낮게 나타났다고 밝혔다.

지난 4일 모 일간지가 ‘3월 야간(22~06시) 전력사용량은 4억2499만kWh로 작년보다 8.2% 증가한 반면, 주간은 6.1% 증가했다’고 보도한 데 대해 지경부가 이 같이 해명했다.

지경부는 3월중 야간 전력사용량 증가 보도와 관련 “보도내용은 전년 동기 대비 3월1~31일까지의 송전량 기준 자료를 사용해 오해가 발생한 것”이라며 “야간조명제한 강제시행은 그 이후부터 비교함이 적절하다”고 지적했다.

야간조명제한이 강제 시행된 지난 3월 8일 이후 4월 7일까지 한달 간 비교시 전년 대비 야간의 전력사용량 증가율은 5.03%로 주간 전력사용량 증가율 5.32%보다 낮게 나타났다.

또 지경부는 “전력수요량 비교 자료로는 발전량 기준이 사용되나 보도시 사용한 데이터는 송전량 자료를 사용했다”며 “송전량 자료는 민간발전사가 별도 판매하는 전력과 신재생 발전량 등이 누락돼 전력수요 분석때는 발전량기준 자료를 사용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전년대비 사용량 비교는 경제성장률, 낮은 전기요금으로 인한 난방수요 이전, 기온효과 등의 요인으로 인해 야간조명 규제 조치 정책효과의 직접적 분석이 곤란하며, 전월대비 사용량 분석이 보다 적절하다”고 덧붙였다.

지경부는 소등조치 이후 1일 평균 전력소비량은 조치전에 비해 약 6.7%(9620만kWh)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으며, 전력 사용량에 영향을 주는 기온 상승요인(2월대비)을 반영하더라도 소등조치 이후 전력소비량이 1일 평균 908만kWh 감소했다고 밝혔다.

소등조치 시간의 전력 절감량은 시간당 49만kWh로 이외 시간대 전력사용량 감소(시간당 32만kWh)보다 51%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에너지절약 정책을 야간조명 소등에만 의존하고 있다는 보도내용과 관련 지경부는 “불요불급한 에너지 사용제한조치와 함께 국민참여를 적극적으로 촉진하기 위한 인센티브 등 지원대책도 중점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특히 “국민참여형 프로그램 등에 대한 호응이 매우 크며, 대책의 효과가 본격화되는 올 하반기부터 가정‧상업부문의 에너지 사용량이 크게 감소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또 “이번 조치가 일반 국민들의 행동변화와 실천, 나아가 에너지 절약문화 정착에 기폭제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