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터뷰
"日 사고 우리에게 위기이자 기회"[인터뷰]윤철호 한국원자력학회장
   
윤철호 한국원자력학회장.

"일본 원전사고는 우리에게 위기이자 좋은 기회라고 생각합니다. 이번 경험을 통해 우리나라에서 가동되는 원전의 안전성을 보다 공고히 하는 한편 원자력안전에 관한 글로벌 리더십을 발휘할 수 있는 좋은 기회로 삼고 우리 원자력계가 힘을 모아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할 것입니다."

지난달 26일 강원도 태백 오투리조트에서 열린 한국원자력학회 춘계학술대회서 만난 윤철호 학회장은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침체된 국내 원자력업계의 나아갈 방향에 대해 이같이 설명했다.

특히 우선적으로 원자력행정체제가 조속히 개편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회장은 "안전을 원자력정책의 최우선 과제로 실천하기 위해서는 안전규제 부분의 독립이 필수적"이라며 "규제기구는 전문성을 갖추고 국제공조를 통해 안전기준을 강화해 다시는 원전에서 방사선이 대량 누출되는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산업계는 원전의 설계ㆍ건설ㆍ운영에 일관성을 갖고 추진할 수 있도록 기능을 조정해야 한다"며 "안전은 설계ㆍ건설ㆍ운영의 어느 한 부분만으로 확보할 수 없으며, 각 단계가 유기적으로 연계돼야 확보될 수 있고 안전이 확보되지 않으면 현재의 원자력정책을 유지하는 것도 국민들이 수용하지 않을 것이며, 제2, 제3의 수출을 성사시키는 것도 요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회장은 연구계는 현재의 원자로가 갖고 있는 취약점을 근본적으로 해결할 방안을 찾는 데 노력할 것을 주문하며 "향후 세계시장에서 주도권을 잡기 위해서는 노심손상으로 인한 방사성물질의 대량방출을 방지할 수 있는 노심설계, 피동형 안전장치 등 획기적인 설계개념을 개발하고 실용화 할 수 있도록 연구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더불어 "우리나라가 지금의 원자력 발전을 이룰 수 있었던 것은 무엇보다 여기 모시신 많은 분들처럼 우수한 인력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원자력 분야에는 다양한 전공과 다양한 수준의 인력이 필요합니다. 각 분야의 인력수요를 예측하여 맞춤형 인재를 공급하도록 심혈을 기울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태백=김소연 기자  ksy@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백=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