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터뷰
“친환경‧저비용 삼척그린파워 건설기술 세계로 도약”<인터뷰>최중경 지식경제부 장관

“삼척종합발전단지는 에너지 위기에 대응할 수 있은 저원가 석탄화력발전소로 고유가 시대를 맞아 고효율, 저비용의 전력공급을 통해 국가 산업 경쟁력 강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다.”

지난 10일 강원도 삼척시 원덕읍 호산리 삼척종합발전단지 착공식에 참석한 최중경 지식경제부 장관은 삼척종합발전단지 착공식을 갖는 의미를 이 같이 밝혔다.

최 장관은 “우리나라는 세계 10대 에너지 소비국이며, 에너지의 97%를 해외수입에 의존하고 있어 외부의 충격에 민감할 수밖에 없는 취약한 상황”이라며 “이러한 어려운 여건하에서 전력산업과 국민경제의 지속적인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서는 전력산업계와 정부가 힘을 합쳐 에너지 효율향상, 녹색산업의 육성 및 해외 자원확보에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최 장관은 “신기술 개발을 통한 친환경․고효율 전력공급체계를 갖추는 일이 시급하다”며 “대표적으로 전력망에 IT기술을 접목한 스마트그리드(Smart Grid)와 석탄가스화 산업(SNGㆍIGCC) 및 탄소포집저장 및 재활용 기술(CCSㆍCCR) 등 그린에너지 기술개발 및 보급시기를 앞당길 수 있도록 전력산업계가 더욱 힘써 줄 것”을 당부했다.

이어 “정부도 R&D 투자확대, 전력산업의 해외진출 지원 등 전력산업계와 함께 새로운 성장동력을 창출해 나가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 장관은 “삼척종합발전단지 건설에 적용될 신개념 신기술을 기반으로 대한민국의 친환경 저비용 전력산업기술이 세계로 도약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무엇보다 삼척종합발전단지를 적극적으로 유치한 삼척시와 지역주민을 위해 일자리 제공과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 등 다각적인 노력과 협조로 지역사회와 상생하는 발전소 건설을 추진해 줄 것”을 주문했다.

또 “발전소가 단순한 전력공급 시설이 아니라 지역경제발전에 기여하는 지역기업으로 그 역할을 다 할 수 있도록 남부발전은 더욱 노력해 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소연 기자  ksy@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