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서] 문재인 고문의 탈원전 발언에 답하며
상태바
[성명서] 문재인 고문의 탈원전 발언에 답하며
  • 환경운동연합
  • 승인 2012.06.12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7일 민주통합당의 대권 후보인 문재인 상임고문은 일본을 방문하여 손정의 소프트뱅크회장을 만난 자리에서 원전반대 입장을 밝혔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문 고문은 “노무현 정부 때는 원전 비율을 40%까지 늘리기로 했고 이명박 대통령은 60%까지 늘리는 것을 목표로 했지만 저는 이에 반대한다”며 “중장기적으로 탈(脫) 원전정책을 취해야 한다는 데 손 회장과 의견을 같이 했다”고 밝혔다.

또한 “조만간 원전 추가 건설 중단, 수명이 지났는데도 가동을 연장하고 있는 원전의 가동 즉각 중단, 원전 의존 비율을 줄여나가기 위한 에너지정책의 전면 재수정을 나의 대선공약으로 내걸겠다”고 했다.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문 고문이 국내 원전 정책에 관한 입장을 밝힌 건 이번이 처음이다. 환경운동연합은 야권의 유력한 대권 후보로 거론되고 있는 문 고문이 늦게나마 원전확대 정책을 반대하고 탈원전 입장을 밝힌 것은 다행이라 생각한다.

후쿠시마 사고로 원자력안전신화가 무너진 것은 물론 탈원전 정책과 재생가능한 에너지 산업의 확대는 세계적인 흐름이 되었다.

지난 3월 환경연합이 후쿠시마 원전사고 1주기를 맞이하여 실시한 여론 조사에서도 현 정부의 원전확대 정책에 국민의 65%가 반대, 노후원전의 수명연장에 79%가 반대했으면 95%의 이상의 국민들이 풍력과 태양광과 같은 재생가능한 자원을 바람직한 에너지원으로 응답한 반면 원자력은 35%로 최하위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런 점에서 문고문의 탈원전 정책 입장은 시대의 흐름을 반영한 적절한 것이다. 우리는 문 고문이 이번 입장 발표를 바탕으로 향후 탈원전 정책에 대한 실행계획이 담긴 책임있는 공약을 밝히고 추진할 것을 촉구한다.

아울러 우리는 문고문의 탈원전 정책에 대한 입장 발표가 대권 후보들의 에너지 정책에 대한 각자의 입장과 공약을 밝히는 출발이 되기를 기대한다. 올해 연말 대선에서 탈원전 에너지 정책은 후보들의 자질과 정책적 내용을 검증하는 주요 근거가 되어야 한다. 후쿠시마 원전사고에서 보듯이 원자력은 국민의 생존과 직결되어 있는 문제이기 때문이다.

환경운동연합은 대선 후보들의 에너지 정책에 대한 공약을 검증하고 이를 유권자들에게 공개할 계획이다. 나아가 탈원전을 표명한 대선후보들은 시민사회와 토론과 합의를 통해 에너지정책 공약을 수립할 것을 제안한다. 대선 예비 후보들의 에너지 정책 비전과 공약의 제시를 촉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