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세아그룹과 특수강분야 협력강화 MOU
상태바
포스코, 세아그룹과 특수강분야 협력강화 MOU
  • 이석우 기자
  • 승인 2014.08.18 0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4일 포스코와 세아그룹이 특수강분야 계열사 M&A를 추진하는 등 상호협력을 강화하는 MOU를 체결했다.

이날 서명한 양해각서에 따르면 양 그룹은 포스코특수강과 세아베스틸의 M&A를 추진하고, 국내 특수강산업 발전을 위해 다양한 협력활동을 전개키로 했다.

또 특수강 산업 내 중소철강사와 동반성장활동을 강화하여 업계전반의 경쟁력을 높이고, 업계 구조조정과정에서 고용불안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함께 힘을 모으기로 했다.

특히 양 그룹은 지방에 생산거점을 두고 있는 대표적인 기업답게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노하우를 상호 공유하기로 했다.

이에 양 그룹은 조만간 워킹그룹을 구성해 양해각서 사항을 구체적으로 시행하는 방안을 도출해 나갈 계획이다.

양 그룹이 특수강분야에서 상호협력을 강화키로 한 것은 만성적인 공급과잉 과 수입재의 증가로 업계 전반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다 최근 새로운 경쟁사의 시장진입이 가시화됨에 따라 업계 차원의 구조조정과 글로벌 경쟁력 확보가 발등의 불로 다가왔기 때문이다.

포스코 관계자는 “특수강 분야가 아직까지는 양호한 경영성과를 달성하고 있지만 미래 기업가치를 더 높이고 글로벌 경쟁력을 지속 강화해나가기 위해서는 세아그룹쪽으로 업종전문화하는 것이 합리적이라는 판단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또 이 관계자는 “세아그룹이 특수강 부문에서 국내 1위 규모를 자랑하고 있고, 안정적인 경영성과를 바탕으로 임직원 처우 개선이나 고객 상생경영, 대중소기업 동반성장 등 건강한 산업 생태계 조성 등에 앞장설 것”으로 기대했다.

세아그룹은 이번에 세아베스틸과 포스코특수강이 M&A되면 기존 연산 300만t의 탄소합금강 생산능력에다 100만t의 스테인리스·특수강을 합쳐 연산 400만t 규모의 세계 최대 특수강 기업을 보유하게 된다.

세아베스틸은 상·하공정 연계에 따른 생산성 향상은 물론 고가 수입재의 국산화, 다양한 특수강 제품군의 일괄 공급 등 고객서비스를 획기적으로 개선하고, 노사안정과 혁신기술 개발, 적극적인 해외진출을 통해 규모는 물론 내실측면에서도 명실상부 세계 최고의 특수강 전문기업으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