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전선, 사우디서 5200만 달러 초고압케이블 수주
상태바
대한전선, 사우디서 5200만 달러 초고압케이블 수주
  • 이석우 기자
  • 승인 2016.01.19 1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전선(대표집행임원 최진용)이 사우디아라비아에서 2개 프로젝트를 잇따라 수주해, 새해 해외 수주의 물꼬를 트며 힘찬 도약에 나섰다.

19 대한전선은 사우디의 서부 도시 제다(Jeddah)와 수도 리야드(Riyadh)에서 총 5200만 달러(한화 630억원) 규모의 380kV급 초고압케이블 전력망 프로젝트를 수주했다고 밝혔다. 수주 규모는 각각 4200만 달러(510억원)과 1000만 달러(120억원)로, 특히 제다 지역의 프로젝트는 납품하는 케이블 길이만 95km에 달하는 대규모 프로젝트이다. 대한전선은 두 프로젝트에 380kV급 초고압케이블을 포함해 관련 접속 자재 일체를 공급하고 접속 공사까지 담당하게 된다.

이번 수주는 저유가로 인해 중동 국가들의 전력망 프로젝트 발주가 잇따라 지연되는 악조건 속에서 거둔 수확으로, 중동 최대 전력소비 국가인 사우디 시장내에서 대한전선의 막강한 경쟁력을 입증하는 계기가 되었다.

실제로 대한전선은 지난해 중순 사우디전력청(National Grid)과 전력 분야 협력 관계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해 현지 지중케이블 설계 및 설비에 대한 표준화 작업을 진행하는 등 경기 침제 속에서도 사우디 전력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확대해왔다.

대한전선 관계자는 “사우디의 경제 상황이 녹록치 않지만, 리야드와 제다 지사를 주축으로 지속적인 현지 맞춤화 전략을 펼치며 꾸준히 경쟁력을 높혀 온 만큼 지속적인 수주가 기대된다”고 말하며 “상대적으로 석유 의존도가 낮은 기타 중동 국가에 대해서도 영업력을 확대해 경쟁력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