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기력 2ㆍ3호기 질소산화물 저감설비 성능개선 나서
상태바
제주기력 2ㆍ3호기 질소산화물 저감설비 성능개선 나서
  • 이석우 기자
  • 승인 2020.06.17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발전-한라산업개발, 기자재 제작-시공 계약체결

한국중부발전(사장 박형구)은 지난 15일 한라산업개발(주)(사장 최영수)과 제주기력 2ㆍ3호기 질소산화물 저감설비 성능개선을 위한 기자재 제작 및 시공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은 청정 제주지역의 대표 발전소인 제주기력 2ㆍ3호기 환경오염 저감설비를 최신 성능으로 개선하여 질소산화물 배출량을 기존대비 획기적으로 감축함으로써 제주 최고수준 친환경 발전소로 거듭날 예정이다.

제주기력 2ㆍ3호기는 2000년 3월과 12월에 각각 준공돼 지금까지 제주지역의 안정적 전력공급에 중추적 역할을 해왔을 뿐만 아니라 2003년부터 현재까지 녹색기업에 지정될 만큼 친환경 운영에 각별한 노력을 기울여 왔다. 또 2014년부터 발전연료를 기존 중유에서 황산화물 발생이 없는 친환경연료인 바이오중유로 전환을 추진하여 2019년 5월 이후에는 전량 바이오중유를 사용하고 있다.

정부는 2019년 11월 ‘미세먼지 관리 종합대책’을 통해 앞으로 5년마다 환경개선 계획을 수립키로 함에 따라 지속적으로 환경기준이 강화 될 예정이다. 이번 제주기력 2ㆍ3호기 질소산화물 저감설비 성능개선은 오는 2022년부터 강화될 질소산화물 배출기준(16ppm)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추진됐으며, 향후 청정 제주지역의 안정적 전력공급과 환경개선에 기여 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최근 코로나 19로 많은 중소기업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영환경 속에서 체결된 이번 계약은 제주지역 대기환경개선과 더불어 주계약자인 한라산업개발을 비롯해 참여 다수 중소기업의 경영개선에 크게 기여 할 전망이다. 이에 중부발전은 이달 중으로 기자재 계약금액의 약 50%를 선급금으로 조기 지급하여 협력기업들을 지원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