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슬로베니아 원전기자재 설치 성공 ‘Good’
상태바
한수원, 슬로베니아 원전기자재 설치 성공 ‘Good’
  • 이석우 기자
  • 승인 2021.04.20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원전 중소기업 해외시장 수출 확대 ‘청신호’
정재훈사장 “중소기업 상생경영 모범 사례” 칭찬
슬로베니아 원전 복수기자성이물질 제거장치 설치 참여자 및 현장설치 장면. (사진제공 = 한수원 홍보실)
슬로베니아 원전 복수기자성이물질 제거장치 설치 참여자 및 현장설치 장면. (사진제공 = 한수원 홍보실)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 이하 한수원)이 슬로베니아 원자력공사(Nuklearna Elektrarna Krsko, NEK)로부터 지난해 4월 수주한 ‘크르슈코 원전 복수기 자성이물질 제거설비’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해 해외 원전 관계자들로부터 커다란 이목을 집중받고 있다.

이번 사업은 약 70만 유로 규모로, ‘복수기 자성 이물질 제거 장치*’를 설계, 제작해 크로슈코 원전에 설치하는 역무다. 이 설비는 2010년 한수원이 산학협력(대동피아이, 부산대)으로 공동 개발해 특허를 등록한 것으로, 고리1,2호기에 설치해 성능이 입증된 것을 최초로 해외에 수출한 사례로 꼽히고 있다.

특히, 지난해 수주 이후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국내에서 1년간 무사히 설계 및 제작을 완료했고, 현지 협력사와 유기적 협력을 통해 계획보다 빠르게 역무를 완료해 현지는 물론 해외 원전 관계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았다.

한수원은 이에 발주처(NEK)로부터 신뢰를 얻어 설치 완료 이후 후속 설비개선 사업에 대한 참여 요구까지 받는 등 향후 국내 원전기자재업계의 슬로베니아 원전시장 진출에 청신호를 던져주고 있다.

특히 이번 슬로베니아 원전 설비 사업의 이행 실적을 기반으로 향후 동유럽 뿐만 아니라 전 세계 원전으로 국산 기자재 및 운영·정비 수출 시장을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한수원 관계자는 밝혔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이번 사업의 성공적인 이행은 국내 원전 중소기업 개발품을 활용해 제품 홍보, 수주 및 설치까지 완료한 중소기업 상생경영의 모범 사례”라며, “국가별 발전사들의 니즈 파악과 맞춤형 수출전략을 통해 국내 중소기업과 기술개발 및 해외시장 진출에 적극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용어해설
* 증기를 냉각시켜 물로 되돌리는 설비(복수기) 내부에 자성(磁性)을 가진 이물질을 제거하는 장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