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안전기술원, 학대피해아동 치유 ‘한마음’
상태바
원자력안전기술원, 학대피해아동 치유 ‘한마음’
  • 김경섭 기자
  • 승인 2021.04.27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직원 십시일반 모은 성금 700만원 전액 기부
정서적 안정 심리 치유 프로그램 마련 · 후원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은 학대피해아동쉼터 치유프로그램 지원을 위해 임직원이 십시일반으로 모은 기부금 전달했다.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은 학대피해아동쉼터 치유프로그램 지원을 위해 임직원이 십시일반으로 모은 기부금 전달했다.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원장 손재영, 이하 KINS)이 대전지역 학대피해아동의 심리적 치유와 회복을 지원하는 데 앞장서 지역사회로부터 귀감을 받고 있다.

원자력안전기술원은 27일 대전 본원에서 지역 내 학대피해아동들이 받은 정신적·신체적 충격과 피해의 치유·회복을 지원하기 위해 임직원들이 십시일반으로 모은 기부금 700만원을 가치플러스 사회적협동조합에 전달했다.

KINS는 지난 2월 학대피해아동쉼터에 필요 물품을 지원하면서, 학대로 인한 피해아동의 신체적·정신적 상처의 치유·회복을 지원하는 방안을 함께 논의했다.

이후 쉼터 관계자 및 심리상담가 등과 논의해 피해아동에게 실제 필요한 치유프로그램을 만들고, KINS가 이를 후원하기로 했다.

특히 원자력안전기술원은 프로그램이 치유와 회복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연간 2회 운영할 계획이며, KINS는 앞으로도 적극 지원 방침을 세웠다.

KINS 정현복 기획부장은 “KINS는 앞으로도 지역공동체에 기여하는 공공기관이 되고자 노력할 것”이라며, “학대피해아동들이 겪은 상처를 이겨내고 건강한 사회구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전광역시에는 학대피해아동쉼터 4곳이 운영 중이며, ‘21년 4월 현재 약 30명의 학대피해아동을 보호?양육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