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KPS, 광주·전남 공기업 유일 코로나 치료센터 제공
상태바
한전KPS, 광주·전남 공기업 유일 코로나 치료센터 제공
  • 이석우 기자
  • 승인 2021.04.29 1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급 생활치료센터 무상 제공 행안부장관 표창 수상
한전KPS나주본사 전경. (사진 = 한전KPS 홍보실)
한전KPS나주본사 전경. (사진 = 한전KPS 홍보실)

발·송전설비 정비 전문회사인 한전KPS(사장 김범년)가 코로나19 재난 극복 동참 및 상생을 통한 사회적 가치구현 노력을 인정받아 ‘2021년 코로나19 대응 유공 행정안전부 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한전KPS는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확산하기 시작한 2020년 상반기부터 코로나19 극복 및 지역 확산 저지를 위해 광주·전남지역 공기업으로는 유일하게 자체교육시설인 인재개발원을 국가급 임시검사 및 생활치료센터로 무상 지원했다.

2020년 상반기는 빠른 속도로 지역사회 감염이 진행되고 해외입국자 격리가 필요한 시점에서 선제적 대응을 위해 대규모의 병상과 치료센터 설립이 시급한 실정이었다.

이에 한전KPS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일각의 우려에도 나주에 소재한 인재개발원을 생활치료센터로 제공해 광주·전남지역의 코로나 방역에 적극 지원해 지역사회로부터 큰 호응을 받았다.

한전KPS는 격리숙소 87실은 물론, 운영자 숙소 6실과 상황실 및 사무실용 강의실과 같은 인재개발원 시설 및 정서안정용 도서 등을 제공해 입소자들의 안정치료에 큰 도움을 주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특히 2020년 4월 1일부터 2021년 3월 31일까지 세 차례에 걸쳐 1,406명의 해외입국자와 코로나19 환자가 한전KPS의 생활치료센터를 이용하도록 적극 지원했다.

한전KPS 관계자는 “코로나19가 종식되는 그날까지 국가적 재난 극복에 동참함은 물론 지역사회와의 상생협력을 통하여 사회적 가치구현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