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KPS, 인도 대용량 발전설비 시장 진출 ‘가속화’
상태바
한전KPS, 인도 대용량 발전설비 시장 진출 ‘가속화’
  • 이석우 기자
  • 승인 2021.04.29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06억 탈완디 사보 발전소 운영 · 정비사업 수주
김범년 사장 “해외 O&M사업 확대 위한 발판 마련”
이정민 한전KPS 해외발전사업처 사업운영실 실장(사진 왼쪽)과 TSPL사 비카스 샤르마(Vikas Sharma, 사진 오른쪽) CEO가 계약서에 서명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 한전KPS 홍보실)
이정민 한전KPS 해외발전사업처 사업운영실 실장(사진 왼쪽)과 TSPL사 비카스 샤르마(Vikas Sharma, 사진 오른쪽) CEO가 계약서에 서명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 한전KPS 홍보실)

발·송전설비 정비 전문회사인 한전KPS가 인도 대용량 발전설비 운영 및 정비사업을 수주해, 인도 발전설비 O&M시장 진출에 밝은 전망을 주고 있다.

한전KPS(사장 김범년)가 1,006억 원 규모의 탈완디 사보(Talwandi Sabo) 화력발전소 운영·정비(O&M : Operation & Maintenance)사업을 수주했다고 29일 밝혔다.

한전KPS는 현지시간으로 28일 인도의 자원·에너지 기업인 베단타(Vedanta) 그룹 자회사인 TSPL(Talwandi Sabo Power Limited)사와 5년 동안 1,006억 원 규모의 발전소 운영·정비 대형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에 수주한 총 1,980MW규모의 대용량발전설비인 탈완디 사보 발전소는 인도 북서쪽 펀자브(Punjab) 주(州) 전체 전력공급을 담당하고 있다.

이번 계약으로 한전KPS는 오는 5월 1일부터 5년간 발전소 전반에 대한 운영 및 정비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한전KPS는 지난 1998년 GMR 디젤발전소 사업 수주를 시작으로 인도 O&M시장에서 찬드리아, 잘수구다, 바브나가르, 다리바 등 4개 사업장에서 운영·정비 사업을 수행하고 있으며, 500MW이상의 대용량 발전소 운영·정비 계약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밝혔다.

한전KPS는 이번 인도 대용량 발전설비 사업수주를 발판으로 향후 대용량 설비 중심으로 시장 확대가 예상되는 인도 발전설비 O&M시장 진입을 가속화해 인도의 전력산업 발전에도 크게 기여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기존 탈완디 사보 발전소 유지보수를 수년간 도맡았던 유럽기업과의 경쟁을 통해 사업수주를 이끈 디지털 소통 기반 마케팅 및 고객친화 영업 노하우를 체계화해 해외시장 진출 가속화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한전KPS는 향후 탈완디 사보 발전소의 운영·정비 뿐만 아니라 자재총괄관리 서비스로도 업무 영역을 확대해 우수한 품질과 가격경쟁력을 갖춘 국내 부품 제조사 및 민간 정비회사와 함께 해외진출과 동반성장도 적극 추진하고 있다.

한전KPS 김범년 사장은 “전력산업의 ESG(Environment Social Governance) 경영 정책에 맞춰 발전설비 환경오염물질 배출 최소화 및 고품질 정비서비스 제공을 통해 클린(Clean) 발전소를 구현하고 안정적인 설비운영을 위해 최선을 다해 인도 O&M시장에 정비기술 표준을 전파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