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 ELECTRIC, 중소기업 ‘맞춤형 스마트공장 지원’ 확대
상태바
LS ELECTRIC, 중소기업 ‘맞춤형 스마트공장 지원’ 확대
  • 유희수 기자
  • 승인 2021.05.05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중기·농어업협력재단과 스마트공장 협력기금 33억 출연
국내 최초 오픈 형 스마트공장 플랫폼 ‘테크스퀘어’ 활용

대한민국 대표 스마트공장 솔루션 기업 LS ELECTRIC이 중소기업 제조 경쟁력 향상을 위한 스마트공장 구축 확대에 직접 나섰다.

LS ELECTRIC은 서울 한강대로 LS용산타워에서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이하 협력재단)과 ‘대·중소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지원을 위한 상생협력기금 출연 협약’을 4월 26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LS ELECTRIC은 협력재단에 상생협력기금 33억 원을 출연하고 ▲솔루션 공급기업 풀(Pool) 구성 ▲전문가 멘토링 서비스 ▲LS ELECTRIC 스마트공장 플랫폼인 테크스퀘어(Tech Square) 기반 제조기업별 맞춤형 서비스 공급을 통해 국내 중소기업 스마트공장 보급 확산과 경쟁력 강화를 돕는다.

권봉현 LS ELECTRIC 자동화CIC(사내독립기업) COO(최고운영책임자)는 “LS ELECTRIC은 대·중소기업의 균형 있는 성장과 혁신적 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라며 “당사가 보유하고 있는 스마트 공장 관련 기술과 역량, 이를 운영할 수 있는 플랫폼 공개를 통해 대한민국 중소·중견 제조기업 경쟁력 강화와 기술 발전에 적극적으로 기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순철 협력재단 사무총장은 “지난해 코로나19 대유행 상황에서도 LS ELECTRIC은 기금출연을 통해 다양한 중소 제조기업의 스마트 공장 활성화를 지원해주시는 대표적인 모범 사례가 되어 주셨다”며 “2021년도 LS ELECTRIC의 스마트 공장 구축 지원사업이 더욱 효과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다양한 협력활동을 지원토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LS ELECTRIC은 지난해에도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에 30억 원 규모의 기금을 출연하고, 협력회사 14개, 일반기업 60개 등 국내 74개 중소기업에 스마트공장 구축을 위한 밀착 멘토링을 통해 로드맵 수립, 공급기업 매칭 등 맞춤형 지원을 진행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