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원자력연구원, “불법드론 방어기술 개발 주도한다”
상태바
한국원자력연구원, “불법드론 방어기술 개발 주도한다”
  • 유희수 기자
  • 승인 2021.06.05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컨소시엄 구성, 17개 기관과 지능형 대응기술 개발사업 착수
한국원자력연구원은 '불법드론 지능형 대응기술개발사업 과제 킥오프 회의' 개최 장면.
한국원자력연구원은 '불법드론 지능형 대응기술개발사업 과제 킥오프 회의' 개최 장면.

최근 드론이 대중화되면서 사생활 침해, 항공운행 방해 등 불법행위도 빈번하게 발생해 사회적 문제거리로 대두되고 있다.

이런 불법행위가 원자력시설, 공항 등 국가중요시설에 대한 테러 및 위해로 발전할 가능성에 대비하기 위해, 국내 23개 기관이 협력해 불법 드론을 조기에 발견해 무력화하고 사고조사까지 원스톱으로 진행하는 불법드론 대응 통합시스템 개발에 나선다.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박원석)은 지난달 ‘불법드론 지능형 대응기술 개발사업’ 수행기관으로 최종 선정된 ‘원자력연구원 컨소시엄’이 27일 과제 착수 회의를 시작으로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번 컨소시엄에는 주관기관인 한국원자력연구원을 중심으로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등 4개 공공기관과 대학, LIG넥스원 등 17개 안티드론 관련 기업 등 총 23개 기관이 총예산 420억 원의 다부처 사업(과학기술정보통신부 180억, 산업통상자원부 150억, 경찰청 90억)으로, 개발기간은 2025년까지 5년에 걸쳐 추진된다..

향후 5년간 원자력연구원 컨소시엄은 불법드론의 탐지·식별·분석·무력화·사고조사 등 발견부터 사후처리까지 일괄로 대응 가능한 통합솔루션을 개발해 실증한다.

‘개발사업 총괄 및 통합 시스템 개발’은 한국원자력연구원이 주도한다. 탐지·식별·추적·무력화 장비로 구성된 ‘지상기반 시스템 개발’은 LIG넥스원이 이끈다. 지상기반 시스템과 상호 연동·보완하는 상시순찰형(외곽·음영지역 감시)·신속대응형(불법드론 직접 무력화) 드론캅 ‘공중기반 시스템 개발’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 주도한다. 21년부터 23년까지는 모든 연구개발을 수행하고, 이후 25년까지 시스템 통합 및 실증에 집중한다.

원자력연구원은 불법드론 식별 즉시 취약점을 분석해 무력화 방안을 도출하는 지능형 무력화 원천기술과 불법행위를 규명하는 포렌식 기술 개발에도 앞장선다.

포렌식 기술은 흔히 경찰 수사에서 컴퓨터나 스마트폰의 잠금해제 및 자료 복구에 사용하는 기술이다. 이를 안티드론 시스템에 도입해, 데이터를 수집하고, 불법드론의 비행 및 사고 경위, 용의자 추적에 적용하는 등 피해를 방지하고 사고조사에 활용한다는 구상이다.

주요 기술을 개발하면, 재난안전통신망(PS-LTE, Public Safety LTE)을 통해 지상기반/공중기반 시스템을 하나로 연결해 중요시설에 최적으로 배치하고, 여기에 지능형 무력화 원천기술과 포렌식 기술을 적용하기 위한 통합 운용시스템을 구축해 실증한다.

특히, 기술의 주요 수요처인 한국공항공사가 직접 참여해 불법드론 위협 시나리오 도출과 불법드론 대응 시스템의 공항 적용을 위한 실증시험을 지원한다.

지금까지 국내 주요시설에 대한 안티드론 기술 적용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되어 왔으나, 국내 기술이 아직 미흡한 상황이었다. 외국 장비를 도입하면 과도한 유지보수 예산과 보안성 우려 또한 높기 때문에 자체 기술 개발을 위해 원자력연구원을 중심으로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원자력시설과 공항에 안티드론 시스템을 우선 구축하고, 이후 다른 기반시설에 확대적용하는 것이 정부정책의 골자다. 원자력시설 전문연구기관인 원자력연구원이 국산기술 확보를 목표로 하는 통합 안티드론 기술 개발을 제안해 전체 사업을 주관한다.

연구원 보안기술연구실 손준영 실장은 “이번 개발사업은 정해진 5년의 연구로 끝날 것이 아니라 각 부처 함께 머리를 맞대 10년 이상의 로드맵을 구축해 지속적인 연구가 필요하다”며 이에 따른 신규 전문 인력 확보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원자력연구원은 UST(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와 연계를 통해 공공안전보안공학 분야를 신설해, 안티드론, 무인기, 보안, 포렌식, 무선, 안전 등 관련 인력 양성에도 힘쓸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