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LNG 대기오염물질 꼼짝 마”
상태바
한전, “LNG 대기오염물질 꼼짝 마”
  • 이석우 기자
  • 승인 2021.06.09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NG 발전소 인체 해로운 NOx·CO 제거 기술 착수
LNG 복합화력발전소. (사진은 특정기사와 관련없음)
LNG 복합화력발전소. (사진은 특정기사와 관련없음)

한국전력이 LNG 발전소 가동 시 배출되는 인체에 해로운 오염물질 제거 기술개발에 본격 나섰다.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정승일)은 발전자회사와 함께 LNG 복합화력 발전소에서 발전기 기동 시에 발생하는 대기오염물질을 제거하는 기술 개발에 착수했다고 9일 밝혔다.

LNG 복합화력은 발전기 정상운전 시에는 대기오염물질이 거의 발생하지 않지만 기동 시에는 일시적으로 오염물질이 발생해 이에 대한 대책마련이 필요한 상태다.

특히 발전기 기동 시에는 운전 시보다 낮은 배출가스 온도(200℃)로 인해 환원제와의 반응성이 낮아 대기오염물질 제거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따라서 한전이 이번에 개발에 착수한 LNG 복합화력 대기오염물질 제거 기술은 정상운전 뿐만 아니라 기동 시 낮은 온도에도 반응할 수 있는 산화촉매와 탈질촉매를 개발하는 것이 핵심 기술로 평가받고 있다.

한전은 특히 LNG 발전소에서 나오는 NOx(질소산화물), CO(일산화탄소), VOCs(휘발성유기화합물) 등 대기오염물질이 현재보다 획기적으로 90% 이상 저감할 수 있는 첨단기술 개발을 목표로 삼고 있다.

실례로 A사에서 제작한 1997년에 설치된 150MW급 발전기의 경우 기동 시 50ppm의 오염물질이 나오는데 이 기술을 활용하면 5ppm까지 감소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한전 관계자는 “LNG 발전소 오염물질 제거 기술을 2023년까지 기술을 개발하여 2024년부터 실증시험을 거쳐 신규 LNG 복합화력에 적용하거나 기존 설비를 대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전 자회사인 전력연구원은 “석탄화력발전에서 LNG 복합화력발전으로 대체되는 추세를 반영해 이 기술 개발에 착수했다”며, “LNG 복합화력발전소 기동 초기의 대기오염물질 제거 기술을 확보함으로써 보다 친환경적인 전력생산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