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고덕청정에너지 연료전지 발전소 '첫 삽'
상태바
한수원, 고덕청정에너지 연료전지 발전소 '첫 삽'
  • 이석우 기자
  • 승인 2021.06.30 1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도심서 친환경 에너지 생산·열에너지 공급
고덕청정에너지(주) 고덕연료전지 발전소 착공식 장면.   사진제공 = 한수원 홍보실.
고덕청정에너지(주) 고덕연료전지 발전소 착공식 장면. 사진제공 = 한수원 홍보실.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 이하 한수원)은 정재훈 한수원 사장, 진선미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전휘수 고덕청정에너지 사장, 이정훈 강동구청장, 안재현 SK에코플랜트 사장, 배명호 코원에너지서비스 사장을 비롯한 관계자와 지역주민 등 약 50명이 참석한 가운데 최대 주주로 출자한 고덕청정에너지(주)가 29일 서울 강동구에 위치한 건설현장에서 연료전지 발전소 착공식을 가졌다.

이번에 첫 삽을 들은 고덕청정에너지 연료전지 발전소는 한수원이 40%의 지분을 출자하고, SK에코플랜트, 코원에너지서비스, KB자산운용 등 3개 회사가 나머지 60%의 지분을 출자한 사업이다.

특히 고덕청정에너지 연료전지 발전소는 도심형 친환경 에너지 공급을 위해 약 1,187억 원이 투입될 예정이며, 2022년 7월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고덕청정에너지 연료전지 발전소는 서울교통공사 차량기지 안에 두산퓨얼셀의 440kW급 연료전지 45대로 구성된 19.8MW 용량의 발전시설을 설치, 해마다 서울시내 5만2천여 가구에서 사용할 수 있는 약 1억5천만kWh의 전기와 1만3천여 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약 8만2천Gcal의 열을 생산해 강동구 등지에 공급할 예정이다.

연료전지는 도심 인근에 소규모로 설치해도 에너지 효율이 높아 많은 양의 신재생에너지 전기를 생산할 수 있으면서도 미세먼지의 주요물질인 질소산화물(NOx), 황산화물(SOx), 분진 등이 발생하지 않는 친환경 분산 발전원이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세계 각국은 수소사회의 주도권을 잡기 위해 경쟁 중으로, 중요한 축이 바로 수소연료전지 발전소”라며, “한수원은 수소연료전지 발전으로 국내 최대 규모의 전력을 생산하는 리딩 기업으로서 다양한 융복합사업모델 개발 경험을 토대로 그린 뉴딜 정책에 앞장서고 탄소 중립 사회를 앞당기는데 기여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