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연구원, 공공기관 안전보건활동 최우수상 수상
상태바
원자력연구원, 공공기관 안전보건활동 최우수상 수상
  • 유희수 기자
  • 승인 2021.07.12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원석 원장 “안전 디딤돌 삼아 도약하겠다” 의지 밝혀
한국원자력연구원은 고용노동부와 안전보건공단 주최로 열린 ‘2021년 공공기관 안전보건활동 우수사례 발표대회’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사진제공 = 원자력연구원 홍보실
한국원자력연구원은 고용노동부와 안전보건공단 주최로 열린 ‘2021년 공공기관 안전보건활동 우수사례 발표대회’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사진제공 = 원자력연구원 홍보실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박원석)이 고용노동부와 안전보건공단 주최로 열린 ‘2021년 공공기관 안전보건활동 우수사례 발표대회’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고 12일 밝혔다.

매년 7월 첫째 주로 정하는 ‘산업안전보건 강조주간’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진행된 이번 대회는 공공기관의 안전보건활동 우수사례를 발굴해 타 기관에 전파함으로써 안전우선문화 확산 및 사고예방에 기여하고 있다.

이번 대회에서 원자력연구원은 안전활동의 우수성 및 타 공공기관의 활용 가능성 등의 심사지표에서 높은 평가를 받아 최우수상인 안전보건공단 이사장 상을 수상했다.

특히 원자력연구원의 우수성을 인정받은 ‘IoT기반 화재조기경보시스템’은 불꽃, 연기, 온도를 복합적으로 감지하는 센서를 바탕으로 화재를 감지하는 최첨단 화재관제시스템으로 평가받고 있다.

원자력연구원은 3년에 걸쳐 부지 전역에 약 5,000개의 복합감지센서를 설치했는데, CCTV, 서버, 모바일과 연계해 화재경보 발생 시 소방관계자 전원을 동시에 소집할 수 있는 자동속보기능을 구현했다.

박원석 원장은 “안전이 밑바탕 되지 않으면 연구도 없다는 마음가짐으로, 안전을 디딤돌 삼아 도약하는 한국원자력연구원이 되겠다”고 강한 의지를 피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