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연구원-삼성, 에너지 블록체인 플랫폼 개발 추진
상태바
전력연구원-삼성, 에너지 블록체인 플랫폼 개발 추진
  • 김경섭 기자
  • 승인 2021.07.17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록체인 플랫폼 통한 업무 효율성·에너지 공용 효율화
한국전력 전력연구원은 삼성과 에너지 블록체인 플랫폼 구축사업 및 상용서비스 개발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한국전력 전력연구원은 삼성과 에너지 블록체인 플랫폼 구축사업 및 상용서비스 개발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한국전력 전력연구원(원장 김태균)이 지난 3월 공고한 ‘KEPCO 블록체인 플랫폼 구축 및 서비스 개발’ 사업을 삼성SDS가 최종적으로 수주하면서 에너지 블록체인 플랫폼 구축사업 및 상용서비스 개발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한전이 구축하는 KEPCO 블록체인 플랫폼은 기본적으로 허가받은 운영 노드만이 참여할 수 있는 허가형 블록체인이지만, 이더리움이나 하이퍼레저패브릭 등 외부 플랫폼과의 연계를 위한 인터체인 기술을 적용함으로써 플랫폼의 확장성 및 객관성을 향상시킨 첨단 플랫폼이다.

한전은 KEPCO 블록체인 플랫폼에 다양한 서비스를 탑재해 업무 효율을 높이고 나아가 친환경 에너지 네트워크를 구축할 계획이다.

KEPCO 블록체인 플랫폼을 통해 조달업무, 인사채용, 공공 문서발급 등 대국민 서비스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하여 업무 효율성과 투명성을 향상시키고자 한다.

사내에서 발급되는 각종 증명서(재직증명서, 경력증명서, 시험성적서 등)의 진위성을 확인 및 검증할 수 있는 문서검증시스템에도 블록체인을 적용한다. 이를 통해 증명서 검증오류 및 오염행위를 원천적으로 방지하여 대외 공신력을 강화할 것이다.

이 외에도 디지털 문서처리, 각종 심의 및 평가 관리, 계약관리 등 업무 효율화가 요구되는 백오피스 서비스를 발굴할 계획이다. 나아가 전력연구원이 구축한 블록체인 플랫폼을 친환경 에너지 네트워크까지 확장시키고자 한다.

이번 사업을 통해 확보한 KEPCO 블록체인 플랫폼 위에 대국민 에너지 거래 서비스를 확장할 것이다. 예를 들어, 신재생에너지 거래 및 추적 관리나 이종 에너지 교환/거래 등 에너지 수급과 공용 효율화를 위한 다양한 서비스들이 개발될 수 있다.

직접 전력구매계약(PPA) 제도가 활성화되면 전력망 운영 비용, 보완공급 및 부가적 비용(제약비용 등)의 관리와 정산 문제가 발생할 수 있는데, 블록체인 기술은 이를 효율적으로 처리할 수 있을 것이다.

전력연구원 관계자는 “이번 사업을 기반으로 에너지 블록체인 기술 확보 및 신사업모델 발굴을 통해 국가 에너지 자급체계 구축, 에너지 소비자 편의성 증가 및 비용 절감, 그리고 향후 다양한 에너지 신산업을 육성하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