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후보 신한울 원전 3·4호기 재개 발언 진심은?
상태바
이재명 후보 신한울 원전 3·4호기 재개 발언 진심은?
  • 유희수 기자
  • 승인 2021.12.03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후보 국민의견 맞춰 건설 재고할 수 있다"
원자력산업계, 대선 표 얻기 위한 ‘제스처’불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신한울 3·4호기 재개와 관련해 국민의 의견을 들어 재고할 수있다는 입장을 밝혀, 원자력계로부터 재조명되고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일 서울 양천구 한국방송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서 신한울 3·4호기에 대해 “국민 의견에 맞춰 재고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했다.

하지만 이재명 후보의 이 같은 발언은 신규원전 건설은 불가 원칙 정책을 내세운 여당의 탈원전 정책과 문재인 대툥령의 공약과 상반돼 논란을 일으킬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관련 원자력산업계에는 “문재인 정부는 지난 4년간 강력한 탈원정 정책을 추진했다”며 “이제 와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갑자기 신한울 3·4호기 건설에 대해 국민의 의견을 수렴해 재개 여부를 확정하겠다는 것은 대선 표를 얻기 위해 제스처로 이해 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와 관련 강창호 탈원전 반대 및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 위한 범국민 서명운동연합 위원장은 “그동안 탈원전을 주장해온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정부가 대선 100일을 앞두고 갑자기 이재명 후보가 신한울 3·4호기 재개와 관련해 국민의 의견을 수렴해 재고할 수 있다”고 밝힌 것에 대해 의구심을 내비쳤다.

신한울 3·4호기는 현 정부에서 마지막 국내 건설 원전발전소였지만 문재인 정부 들어 최종 건설 포기를 결정했다.

정부의 신한울 3·4호기 건설 포기 정책에 따라 국내 원자력산업계는 두산중공업을 비롯해 2차·3차 벤더 협력기업은 물론 한국형 원전 해외수출도 외국국가로부터 기피받고 있는 실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