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인년 새해 경영방침을 듣는다] - 김석철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장
상태바
[임인년 새해 경영방침을 듣는다] - 김석철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장
  • 유희수 기자
  • 승인 2022.01.07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최고 원자력안전규제 전문기관 도약하는 해”
‘국민에게 신뢰받는 안전 최우선 KINS’ 실현 ‘온힘’
전 임직원 위험회피 관성으로부터 탈출 의지 필요
김석철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원장   사진 제공 = KINS 홍보실
김석철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원장 사진 제공 = KINS 홍보실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은 원자력의 생산 및 이용에 따른 방사선 재해로부터 국민을 보호하고, 공공의 안전과 환경보전을 위해 국내 유일의 원자력안전규제전문기관이다.

지난 1990년 설립된 후 30여년 동안 우리나라 뿐만 아니라 세계 각국의 글로벌 원자력안전 리더로서 중추적인 역할을 해왔으며, 기술적 전문성을 바탕으로 발전과 성장을 거듭해왔다.

특히 김석철 원장이 취임 이후 원자력안전의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해 국민과 시민사회와의 소통, 구성원과 구성원 그리고 각 분야와 분야간의 소통과 협치를 통한 미래형 조직으로 새롭게 탄생하고 있다.

김 원장은 ‘국민에게 신뢰받는 안전 최우선의 KINS'라는 경영 방침으로 ▲ 원전 생애주기 리스크 관리 포괄적 안전규제체계 확립 ▲ 해체-폐로와 안전-안보 연계 규제기술 등 미래 융합형 안전규제기술 개발 ▲ 국민의 눈높이에 맞고 공감할 수 있는 개방형 안전규제 거버너스 확립해 나가겠다는 임인년 새해 각오를 밝혔다.

김 원장은 임인년 새해 신년사를 통해 “지난 한해는 전 국민은 물론 원 임직원들이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어렵고 불편한 시간을 보냈고. 사회적 거리두기로 재택근무와 비대면 회의 등 기존의 업무 환경에 큰 변화를 가져왔다”고 지난 한해 소감을 밝혔다.

김 원장은 특히 “국내적으로는 월성원전 삼중수소 문제, 신한울 1호기 운영허가 검토, 한빛 5호기 원자로헤드 관통부 문제 등 크고 작은 이슈들과 국제적으로는 후쿠시마 오염수 방출 문제 등이 있었다”고 말하고 이 같은 국내외 문제를 잘 해결해 준 국민과 KINS 임직원들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2022년 임인년 ‘검은 호랑이의 해’를 맞은 김 원장은 검은 호랑이 용맹과 민첩함을 닮아 올 한해는 KINS가 글로벌 리딩을 넘어 세계 최고의 원자력안전규제 전문기관으로 도약하는 한 해가 만들자고 임직원들에게 주문했다.

김 원장은 이를 위해서 “임직원들이 위험회피의 관성으로부터 탈출해 KINS적인 것이 가장 세계적인 것이 될 수 있다는 자부심과, 아는 것이 힘이 아니라 아는 것을 활용해야 비로소 힘이 된다는 믿음으로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고, 실패를 통해 배우며, 실패를 자산화해 새로운 성과를 만들어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원장은 “이제 다른 나라의 기준과 사례가 우리 판단 기준이 되는 지난날의 관행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말하고 “그동안 쌓아 온 한국원자력기술원의 값진 경험과 기술력을 기반으로 새로운 규제 패러다임을 창출하고 이를 국제 사회에 당당히 내놓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특히 안전규제전문기관인 KINS는 안전규제전문기관의 가장 큰 핵심역량인 전문성은 외국의 기술기준과 전례를 꿰고 있는 것이 아니라, 주어진 상황에서 다학제적인(multidisciplinary) 소통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는 `행동하는 전문성'을 갖춘 조직으로 새롭게 변해야 한다는 것이다.

“행동하는 전문성을 갖기 위해서는 제한된 자원과 복잡한 외부 환경 속에서도 민첩하고 정확한 의사결정을 할 수 있는 민첩한 조직(Agile Organization)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밝히고 각자의 위치에서 최적의 문제해결 능력을 갖춘 미래형 전문가로 거듭 날것을 당부했다.

원자력안전기술원이 미래형 기관들로 거듭 나기 위해서는 구성원들의 전문성과 역량을 갖추어 나가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 역량을 제대로 발휘할 수 있는 환경과 문화를 만들어 나가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김 원장은 지적했다.

환경은 근무환경, 복지, 시스템 등을 통해 개선할 수 있지만, 문화는 하루아침에 이루어지지 않는다느느 것이다. 민첩한 조직과 미래형 전문가 육성을 위해서는 성과와 관계없이 공평하게 나누어 갖는 조직이 아니라 도전적 성과가 보상받는 조직이 되어야 하며, 이를 위해서는 공정한 성과평가 기준과 명확한 보상기준이 제시돼야 한다는 것이 김 원장의 지론이다.

김 원장은 “성과는 달성 가능한 것만으로 이루어진 결과의 화려한 포장이 아니라, 기존의 기준과 시스템을 얼마만큼 긍정적으로 변화시켰는가에 초점을 둔 ‘outcome’ 중심의 성과평가를 하겠다”며 강력한 개혁 드라이브를 예고했다.
김 원장은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도록, 실패의 자산화 노력을 중히 여기는 조직을 만들겠다”며 “조직 내의 다양한 의견과 생생한 정보가 자유롭게 소통되는 시스템을 정착시키겠다”며 소통의 경영 방침을 피력했다.

특히 “문제가 생기면 그 일이 내 일이 아니라는 것을 증명하는데 주력하기 보다는 소통과 협치를 통해 함께 문제를 해결해 나가는 조직이 필요하다”고 말하고 “투명한 경영을 통해 대립이 아닌 공감의 노사관계를 구축하자”고 밝혔다.

“그동안 KINS가 과연 `어떤 색깔의 조직문화를 가지고 있는가'를 생각해 보면, 연구 조직의 문화가 남아서인지 소통과 협업보다는 개인적 역량으로 일을 하는 경향이 많은 것 같았다”며 김 원장은 KINS의 수동적 조직 문화를 우회적으로 지적했다.

그는 “KINS에게 맡겨진 원자력 안전에 대한 정부의 위탁업무를 효과적으로 수행하기 위해서는 각자 한 우물을 파는 전문성에서 더 나아가 전체를 보는 시각을 갖는 것이 필요한다”고 직원들을 충고했다.

또한 “분화된 기능이 서로 어떻게 유기적으로 연계되어 있고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한 폭넓은 이해도 요구된다. 전문분야 간의 벽을 넘고 소통과 팀워크로 하나 될 때, 원자력 안전의 기술적 임무와 더불어 사회적 가치와 무게도 함께 잘 견디어 나갈 수 있다”며 임직원들에게 조언했다.

김 원장은 마지막으로 마르셀 프루스트의 “새로운 발견의 여정은 새로운 땅을 발견하는 것이 아니라, 새로운 눈으로 보는 것이다”라는 명언으로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의 임인년 새해 새롭게 나아갈 길과 항해 나침판을 제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