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세계 최고 한국원전’ 사우디에 건설하자”
상태바
문대통령, “‘세계 최고 한국원전’ 사우디에 건설하자”
  • 신동희 기자
  • 승인 2022.01.21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우디 ‘모하메드 빈 살만’ 왕세자에 원전 도입 요청
문재인대통령이 사우디 모하메드 빈살만 왕세자와 공식 회담을 갖고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보유한 한국의 원전을 도입해줄것을 적극 요청했다.   사진  =  청와대
문재인대통령이 사우디 모하메드 빈살만 왕세자와 공식 회담을 갖고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보유한 한국의 원전을 도입해줄것을 적극 요청했다. 사진 = 청와대

아중동 3개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오후(현지시각)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야마마 궁에서 ‘모하메드 빈 살만 왕세자’와 회담을 갖고, 원자력을 포함한 수소에너지 등 양국 간 다양한 분야의 실질 협력 증진 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가졌다.

문 대통령은 “사우디는 국왕님의 영도와 왕세자의 리더십으로 혁신과 성장을 거듭해 왔으며, 매력과 활기 넘치는 도시 리야드에서 ‘비전2030’이 만들어내는 번영의 모습을 볼 수 있다”면서 사우디의 성공적인 개혁을 축하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2017년 양국은 ‘한-사우디 비전2030 위원회’를 출범시켰고 에너지, 스마트 인프라, 디지털, 보건, 중소기업 등 5대 분야에서 협력해 오고 있으며, 그에 더해서 수소에너지, 원전과 방산, 지식재산과 의료 등 미래 분야의 협력이 한층 강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모하메드 왕세자는 “한국과 사우디는 60년간 공고한 관계를 유지해 왔고, ‘비전2030’에서 한국을 주요 협력국이었으며, 한국 기업이 사우디에서 인프라와 공항과 철도의 건설 등에서 이룬 성과를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고 청와대를 밝혔다.

문 대통령은 “탄소제로 환경도시 ’네옴 시티‘ 건설 프로젝트는 새로운 스마트시티 탄생이라는 점에서 세계인의 관심이 큰데,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등 우수한 첨단기술력을 갖춘 한국 기업이 건설에 참여해 사우디의 도약에 기여할 수 있도록 관심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또한 “사우디의 풍부한 수소 생산 능력에 한국의 앞서가는 수소 활용 능력을 결합하면 양국이 탄소중립 시대의 핵심 에너지인 수소경제의 흐름을 선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모하메드 왕세자는 “한국과 사우디는 디지털, 기술, 경제 분야에서 무궁무진하게 협력할 수 있다면서, 사우디는 전통적인 에너지뿐 아니라 태양열 등 신재생에너지와 희토류 등도 풍부하게 보유하고 있고, 사우디가 그린 수소와 블루 수소를 다량 생산하고 있는 만큼 한국 기업들과 함께 수소 분야 협력이 강화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고 청와대를 밝혔다.

특히 문 대통령은 “한국의 원전 기술은 세계 최고 수준의 경제성과 안전성을 가지고 있으며, UAE 바라카 원전사업을 상업운전까지 성공적으로 수행한 바 있어, 사우디 원전사업 최적의 파트너가 될 것이라 확신한다”며 사우디가 한국 원전 도입해 줄 것을 적극 요청했다.

이와 관련 이날 오찬에 배석한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압둘아지즈 사우디 에너지부 장관은 양국 간 원전 협력, 수소경제와 탄소포집 등 탄소중립 기술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다시 한번 의견을 모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