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부유식 원유생산설비 일냈다”
상태바
현대중공업, “부유식 원유생산설비 일냈다”
  • 백일웅 기자
  • 승인 2015.02.16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최대 100만 배럴급 원통형 FPSO 완공
ENI 노르게AS사로 수주 ‘골리앗 FPSO’ 출항

현대중공업이 세계 최대 100만 배럴급 원통형 FPSO(부유식 원유생산·저장·하역설비)를 완공, 화제가 되고 있다.

지름 112미터, 높이 75미터, 자체중량 5만9천톤 규모의 이 설비는 현대중공업이 지난 2010년 노르웨이 ENI 노르게(Norge) AS사로부터 수주한 것으로, 지난 13일 노르웨이로 출항했다.

이 FPSO는 오는 7월 말까지 노르웨이 햄머페스트(Hammerfest) 지역에서 북서쪽으로 85㎞ 떨어진 골리앗(Goliat) 해상유전에 설치돼, 원유를 생산할 예정이다.

‘골리앗’으로 명명된 이 원통형 FPSO는 바람, 조류, 파도 등으로 인한 외부충격을 분산시켜 기존 선박형보다 거친 해상환경에 영향을 적게 받는다는 장점이 있다.

현대중공업은 엄격한 노르웨이 표준해양규정(Norsok)에 맞춰 발주처의 설계 수정 요청을 반영, 지난 2011년 6월 착공한 지 3년 8개월만에 완공했다.

현대중공업은 지금까지 200만 배럴급 이상의 초대형 FPSO 9기를 건조하며 시장 점유율 60% 이상을 차지하고 있으며, 1천600톤급 골리앗크레인 2기와 FPSO 전용도크(길이 490미터, 폭 115미터, 높이 13.5 미터) 등 초대형 해양플랜트 제작에 특화된 설비들을 갖추고 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기존 30만 배럴에서 100만 배럴급으로 원통형 FPSO의 대형화를 이뤄냄에 따라, 해양플랜트 분야에서 앞선 기술력을 다시 한번 입증해냈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중공업이 제작한 원통형 FPSO는 지난 2013년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세계일류상품으로 선정된 바 있다.

사진설명: 운반선에 탑재되어 출항 대기 중인 세계 최대 원통형 FPSO인 골리앗(Goliat) FPSO의 모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