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中企 “현장서 답을 찾다”
상태바
서부발전-中企 “현장서 답을 찾다”
  • 이석우 기자
  • 승인 2020.06.19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전설비 소・부・장 국산화 현장설명회…차별화된 협력모델로 환경조성 앞장
태안발전본부 IGCC 계획예방정비공사 현장에서 설비담당자가 중소기업 관계자를 대상으로 국산화 대상 설비에 대한 설명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서부발전
태안발전본부 IGCC 계획예방정비공사 현장에서 설비담당자가 중소기업 관계자를 대상으로 국산화 대상 설비에 대한 설명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서부발전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은 지난 17일부터 이틀간 태안 IGCC발전소에서 이틀간 발전산업 시장진출을 희망하는 중소기업의 진입장벽 해소를 위한 ‘2020년도 발전설비 소·부·장 국산화 현장설명회’를 가졌다.

국산화 현장설명회는 2018년도부터 정기적으로 시행하고 있으며, 누적 143개 중소기업의 총 225명이 참여하는 등 뜨거운 관심 하에 정기적으로 진행되고 있다.

이번 설명회는 국내 유일의 태안 석탄가스화복합발전설비(IGCC) 계획예방정비공사 현장에서 진행됐으며, 23개 중소기업 총 41명이 참여해 발전설비 부품단위까지 분해하는 정비기간에 맞춰 설비담당자와 함께 현장을 직접 눈으로 확인하고 국산화가 가능한 아이템들을 발굴하는 시간을 가졌다.

서부발전은 2018년 6월부터 국산화를 본격 시작하면서 발전설비 기술자립과 중소기업 상생협력 생태계 조성에 앞장서기 위해 현장설명회뿐 아니라 시제품 시험환경 제공을 통한 현장실증(Test Bed)제도도 함께 운영하고 있다.

또 올해부터 서부발전만의 차별화된 국산화개발 협력모델인 ‘국산화 WP-코디 30’ 지원 사업을 마련했다. 발전 산업 분야의 소재·부품·장비 국산화 30개 기업 육성을 목표로 하는 사업으로 ▲발전 산업 진입 ▲국산화제품 개발 ▲수요창출 및 확대 등 단계별 중소기업 니즈에 맞는 10개의 세부 지원 프로그램으로 구성돼 있다. 현재 서부발전 홈페이지를 통해 참여기업을 공모 중에 있다.

서부발전 관계자는 “기술력이 있는 중소기업을 발굴해 협력을 유지하고 있다”며 “올해도 국산화개발을 위해 다양한 지원제도와 기술개발 활성화 방안을 마련하여 중소기업에게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라면서 중소기업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