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재훈 한수원 사장, “체코 원전 반드시 수주한다”
상태바
정재훈 한수원 사장, “체코 원전 반드시 수주한다”
  • 이석우 기자
  • 승인 2021.06.21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원, 체코 신규원전사업 수주활동 총력전 펼쳐
산업부 장관·정부 대표단과 체코 현지 원전 수주활동
정재훈 한수원 사장이 현지시각으로 18일 체코 산업부 청사에서 체코 현지기업과의 관계를 공고히 하기 위해 체코 전력산업계연합(CPIA)과 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하는 서명을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정재훈 한수원 사장, 밀란 소모노브스키(Milan Simonovsky)CPIA 이사회 의장, 뒷줄 왼쪽부터 문승욱 산업부 장관, 카렐 하블리첵 체코 부총리 겸 산업부 장관.   사진제공 = 한수원 홍보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이 현지시각으로 18일 체코 산업부 청사에서 체코 현지기업과의 관계를 공고히 하기 위해 체코 전력산업계연합(CPIA)과 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하는 서명을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정재훈 한수원 사장, 밀란 소모노브스키(Milan Simonovsky)CPIA 이사회 의장, 뒷줄 왼쪽부터 문승욱 산업부 장관, 카렐 하블리첵 체코 부총리 겸 산업부 장관. 사진제공 = 한수원 홍보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이 체코 두코바니 원전을 반드시 수주하겠다는 강한 결의를 피력했다.

정재훈 사장은 신규원전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체코가 빠르면 이달 중 안보평가 질의서를 발급할 것으로 판단하고, 한수원이 체코 현지에서 신규원전 수주를 위한 총력전 독려에 나섰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현지시각으로 17일과 18일 양일간 체코 프라하를 방문, 신규원전 사업에 대한 한수원의 확고한 참여 의지를 체코 정부에 적극 표명하고 주요 인사 면담 등의 활동을 대대적으로 펼치고 있다.

체코 총리 예방, 산업부 장관 · 하원의원 직접 면담

체코는 지난 1월과 4월 중국과 러시아를 체코 신규원전사업 잠재 공급국에서 완전히 배제하기로 결정했고, 빠르면 이번 달 내로 한·미·불 3국을 대상으로 입찰자격심사에 해당하는 안보평가 질의서를 발급할 예정이다.

안보평가에는 공급자의 입찰참여 조직구조(주공급사, 주하도급사 및 컨소시엄 구성과 그 지분구조), 사이버 안보요건, 원자력 안전 측면의 제어 계통 요건, 전체 공급 망 품질관리 및 기술이전 등에 대한 요건 충족 여부 등이 포함될 전망이다.

정 사장은 체코 방문 이틀간 체코 의회에서 원자력상임위원회 소속 의원 및 야당 대표와 면담을 갖고, 한국의 뛰어난 원전 건설 능력과 안전성을 알리며 한수원의 사업수행 역량을 적극적으로 피력했다.

한수원-체코 현지기업간 협력 양해각서(MOU) 체결

특히, 17일 원전건설 예정지역 지자체 연합인 두코바니 지역협의회 의장 및 지자체 시장 등을 만나 신규원전 건설 지역 사회복지시설 및 학교 등에 지원할 세탁기와 교육용품 등 5,000만원 상당의 물품을 전달하고, 2018년부터 시행중인 체코 현지 아이스하키팀 후원에 대한 연장 협약 등 체코 두코바니 대민지원에도 대대적으로 전개했다.

18일에는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정부 대표단의 안드레이 바비시 체코 총리 예방 및 카렐 하블리첵 체코 부총리 겸 산업부 장관과의 면담에도 참석해 한국형 원전의 우수한 기술력과 원전 건설 능력을 자세히 소개했다.

체코 지역사회 물품지원·아이스하키 후원 협약 연장

이날 한수원은 현지화 확대를 위해 체코전력산업계연합(CPIA) 및 원전 주요기자재 제작·설계사인 Sigma社와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 현지 기업·기관과 신규원전 수주를 위한 협력 관계를 공고히 했다.

이는 체코 정부가 사업자 선정의 중요 요소로 체코 기업과의 협력 등 현지화를 고려하고 있기 때문이다.

한편, 지난해부터 한수원·한전국제원자력대학원대학교(KINGS)·미래와도전社와 체코 브루노 대학교·TES社간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는 ‘한-체코 국제공동연구’에 대한 워킹그룹 정기 회의는 18일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체코 원전 산업계와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구축하고, 원전 건설 예정지역과의 우호적 관계를 보다 돈독히 다짐과 동시에 한국형 원전의 안전성과 우수한 건설 능력을 기반으로 체코 신규원전사업을 반드시 수주 하겠다”며, 강력한 수주 의지를 밝혔다.

체코는 올해 말까지 잠재 공급국의 안보평가를 시행하고 입찰 참여 공급국을 결정할 예정이며, 2023년까지 입찰서 평가 및 우선협상 대상자를 선정해 2029년 건설을 시작한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