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해오름동맹지역 R&D 공동연구협약 체결
상태바
한수원, 해오름동맹지역 R&D 공동연구협약 체결
  • 이석우 기자
  • 승인 2021.08.12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재훈 사장 “지자체와 지역대학 좋은 결과 내도록 지원”
정재훈 한수원 사장(오른쪽부터 다섯번째)과 관계자들이 R&D 공동연구 과제 운영, 관리를 위한 원자력 혁신센터 개소식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오른쪽부터 다섯번째)과 관계자들이 R&D 공동연구 과제 운영, 관리를 위한 원자력 혁신센터 개소식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 이하 한수원)은 11일 경주 동국대학교에서 울산광역시, 포항시, 경주시와 해당 지자체에 속한 6개 대학인 UNIST, 울산대, 한동대, 포스텍, 위덕대, 동국대와 ‘해오름동맹*지역 R&D 공동연구협약’을 체결했다.

한수원은 이번 협약을 통해 지자체, 대학들과 앞으로 3년간 동국대학교를 주관으로, 원자력 기술 뿐 아니라 탄소중립을 위한 신재생에너지 관련 기술 개발, 소형 모듈 원자로(SMR) 혁신플랫폼 개발 등과 관련 연구를 협력한다.

특히, 각 대학별로 경쟁력 있는 분야의 전문인력을 양성하는 프로그램을 연구과제로 발굴해 해오름동맹지역(울산, 포항, 경주)을 에너지 전문인력 양성의 메카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한수원은 이번 공동연구를 통해 지역 대학과 안정적인 연구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지역상생 및 지역특화 분야 연구경쟁력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한수원과 지자체 및 참여대학들은 이미 지난 2018년부터 올 3월까지 진행된 ‘해오름동맹지역 R&D 공동연구’를 통해 원자력 안전성 강화, 4차 산업혁명 기술 등에 대한 연구를 성공적으로 수행한 바 있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이번 사업은 한수원 본사의 경주이전을 계기로 지자체와 산업계, 학계가 참여하는 협력플랫폼 구축의 모범사례라 생각한다”며, “지자체, 참여대학과 협력해 좋은 결과를 낼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협약식에서는 ‘원자력 혁신센터’ 개소식도 함께 진행됐다. 원자력 혁신센터는 R&D 공동연구 과제를 운영, 관리 역할을 한다.

용어해설
* 해오름동맹 : 울산광역시, 포항시, 경주시가 지역 상생 발전을 위해 만든 연합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