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국내 최초 ‘선박 충돌 회피 시스템’ 개발
상태바
현대중공업, 국내 최초 ‘선박 충돌 회피 시스템’ 개발
  • 백일웅 기자
  • 승인 2014.07.24 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대 50km 밖 위험물 자동 탐지·분석, 안전 운항 도와
선박 운항 특성, 환경적 변수까지 고려…최적 항로 제시

앞으로 선박 충돌로 인한 해상안전사고가 크게 줄어들 전망이다.

현대중공업이 국내 최초로 선박의 안전 운항을 돕는 ‘충돌 회피 지원시스템(HiCASS)’을 개발했다고 23일 밝혔다.

이 시스템은 항해 중인 선박이나 해상의 암초 등 각종 위험물을 최대 50km 밖에서 자동으로 탐지해 충돌을 피할 수 있도록 최적의 항로를 제안하고, 항해사의 행동지침 등을 안내해주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LNG선, 컨테이너선 등 선종별 운항 특성과 파고(波高), 해류, 바람 등 환경적인 변수를 고려해 위험 정보에 대한 정확도를 높이고, ‘주의’, ‘위기’, ‘위험’ 3단계로 충돌 위험도를 알려 선박 운항의 안전성을 한층 향상시켰다.

‘자동 레이더 추적장치(ARPA)’, ‘선박자동식별장치(AIS)’, ‘전자해도시스템(ECS)’ 등 선박항해시스템과 연동되는 이 시스템은, 국제해사기구의 선박 충돌방지규정(IMO COLREGS)에 따라 위험물의 위치와 거리 등 모든 정보를 종합, 분석하게 된다.

현대중공업은 지난해 말부터 6개월간 소형 선박을 이용해 안정성을 검증하고, 지난 5월과 6월에는 1만3천800TEU급 초대형 컨테이너선과 16만2천입방미터(㎥)급 초대형 LNG선에 적용해 시스템 성능 평가를 마쳤다.

충돌 회피 지원시스템은 장기 운항을 통해 성능 및 안정성 평가를 마친 뒤, 2016년부터 상용화될 계획이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이번에 개발한 충돌회피 지원시스템은 향후 선박의 안전 운항에 큰 역할을 하고, 국내 조선산업의 신성장 동력인 스마트십을 한 단계 진화시킬 수 있는 운항지원시스템 및 통합항해시스템(INS) 발전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2011년 3월, 육상에서 선박의 운항 정보를 위성으로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선박 내 통합시스템을 원격으로 진단 및 제어할 수 있는 ‘스마트십’을 세계 최초로 선보인 바 있다.

사진설명 : 현대중공업 연구원들이 선박 조타실에서 ‘충돌 회피 지원시스템’을 점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