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에어컨 등 에너지효율등급 기준 강화 추진
상태바
산업부, 에어컨 등 에너지효율등급 기준 강화 추진
  • 이석우 기자
  • 승인 2017.07.07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주형환)가 냉방기(에어컨) 등 4개 품목에 대하여 에너지소비효율등급 기준 강화를 추진한다고 지난 6일 밝혔다.

일반적으로 널리 보급돼 있고 에너지 소비가 많은 기자재를 대상으로 에너지사용량에 따라 효율등급을 1~5등급으로 표시하고, 최저소비효율기준 미달제품에 대해서는 제조·판매를 금지하고 있다. 현재까지 27개 품목이 제조 및 판매가 금지 적용됐다.

산업부에 따르면 대상 품목은 현재 1등급 비중이 높아 등급간 변별력이 낮아진 ▲냉방기(28%) ▲냉난방기(45%, 냉난방 겸용 에어컨) ▲멀티히트펌프시스템(37%, 하나의 실외기에 다수의 실내기가 연결된 사무용 냉난방 겸용 에어컨) ▲상업용냉장고(34%, 업소용 냉장고) 등이다.

이 대상 품목에 대해서는 1등급 비중이 10% 미만이 되도록 하고 등급이 정규분포化(1등급 10%, 2등급 20%, 3등급 40%, 4등급 20%, 5등급 10%)될 수 있도록, 효율등급 기준을 조정할 계획이다.

산업부는 “관련 분야 전문가회의 등을 통해 이달 말까지 효율등급 기준 개정안을 마련할 예정이며, 이후 공청회 및 행정예고 등을 통해 제조·수입업체 등 이해관계자와 일반 소비자들로부터 의견 수렴을 진행하고 규제심사를 거쳐 금년 10월에 관련 고시를 개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냉방기·냉난방기의 효율등급 기준 강화를 추진하면서 효율측정방법 개선도 함께 검토하고 있다.

국내 기상청 자료 등 실제 사용 환경의 데이터 분석 및 시험연구를 통해 냉방기의 정확한 소비전력량을 도출할 수 있도록 현행 효율측정방법을 보완할 계획이다.

산업부는 이번 냉방기 등의 효율등급 기준 강화로 소비자들이 고효율제품을 선택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며 효율측정방법도 사용자 관점에서 지속적으로 개선한다는 방침이다. 참고로 지난해에는 텔레비전·세탁기·김치냉장고 등 7개 품목, 올해 상반기에는 전기밥솥·냉장고 등 4개 품목의 효율등급 기준을 강화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