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S, 초기 투자 없이 임대…금융상품 출시
상태바
ESS, 초기 투자 없이 임대…금융상품 출시
  • 유희수 기자
  • 승인 2017.11.27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저장장치(ESS)를 초기 투자 없이 임대하는 사업이 활성화될 전망이다.

27일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백운규)에 따르면 지난 21일 서울 쉐라톤팔래스호텔에서 ‘ESS 렌탈금융상품’을 출시하기 위한 ‘에너지공단-삼성카드-서울보증-메리츠화재 간 업무 협약’이 체결됐다.

산업부에 따르면 그간 ESS에 대한 적극적인 정책 지원으로 에너지저장장치 시장이 빠르게 확대되고 있으나 초기 투자비용이 비싸 신용도가 부족하거나 자금력이 약한 중소사업자들은 설치에 어려움을 겪어 왔다.

그러나 이번 상품 출시로 중소사업자는 차입금부담 없이 에너지저장장치(ESS)를 임대해 사용하게 함으로써 에너지저장장치 시장 확대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 상품은 임대사업자가 삼성카드로부터 에너지저장장치 설치자금을 빌려 고객에게 에너지저장장치를 설치(임대)해주고 고객은 절감된 전기요금을 활용해 렌탈 요금만 매달 납부하면 된다. 렌탈사업자가 ESS를 구매해 고객이 사용하고자 하는 기간, 장소 등에 맞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에너지저장장치는 렌탈 기간 종료 후 계약조건에 따라 고객에게 양도 또는 회수하는 방식이다.

고객이 임대료를 납부할 수 없는 경우 발생하는 손해는 서울보증에서 보증 지원하고 ESS의 효율·출력 등의 성능과 유지보수는 임대(렌탈)사업자가 총괄 책임지며, 메리츠화재는 임대 사업자가 부도날 경우 유지보수 등 사후관리를 책임진다.

산업부 관계자는 “에너지신기술을 활용하려는 중소사업자들에 대한 금융지원이 절실한 상황에서 이 상품이 ESS 설치비용 마련이 어려운 중소사업자에게 편익을 누릴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ESS 산업에는 시장을 확대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향후 에너지신산업 사업 형태 개발을 위해 업계와 더욱 협조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