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한수원
새울본부 무술년 첫 손님, 체코 前총리 방문피셰르 총리 “한국형원전 안전성ㆍ건설역량 깊은 인상 받았다”

한국형원전의 수출전진기지인 새울원자력본부에 무술년들어 첫번째 손님이 찾아왔다. 특히 10조원 이상의 신규 원자력발전소 수주 전(戰)에서 우위를 선점하기 위해 국내 원자력산업계가 공격적 행보를 펼치고 있는 체코(Czech) 손님들이라 반가움을 더하고 있다.

지난 7일부터 12일까지 한국을 방문 중인 체코의 얀 피셰르(Jan Fischer) 전 총리를 포함한 5명의 방문단이 9일 한국수력원자력 새울원자력본부(본부장 김형섭)를 방문했다. 이들은 신고리 3ㆍ4호기 발전소 및 신고리 5ㆍ6호기 건설현장을 둘러보고 한국형 원전의 안전성과 건설 역량을 확인했다.

신고리 3ㆍ4호기는 안전성을 대폭 강화한 3세대 원전인 APR1400 노형으로, 2016년 12월 3호기를 준공, 실제 운영을 통해 안전성을 입증하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운전 첫 해에 무정지 운전을 달성하는 성과를 보이기도 했다.

피셰르 전 총리는 “한국형 원전의 안전성과 한수원의 원전 건설역량을 높이 평가한다”며 “양국의 원전산업계 협력이 확대, 강화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체코는 새로운 발전원이 없다면 2035년부터 에너지 부족이 예상되며, 전력공급의 안정성과 에너지 안보, 기후변화 등을 고려하면 신규원전 건설만이 유일한 대안”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체코 방문단은 피셰르 전 총리(2009년부터 2010년 역임)를 비롯해 이반 필니(Ivan Pilny) 전 재무장관(2017년 역임), ANO당(현 집권당) 인사 등으로 구성돼 있으며, 이들은 한수원과 한국원전수출산업협회의 초청으로 이번에 한국을 방문했다. 

체코 전 총리 일행은 새울본부를 방문하기 전날인 8일에는 두산중공업 창원공장을 방문해 증기발생기와 원자로, 터빈 제작공장을 살펴봤으며, 9~11일 평창 동계올림픽을 관람한 뒤 체코로 돌아갈 예정이다. 

한편 2017년 말 기준 체코의 가동원전은 6기이며 총 28.6TWh의 전력을 생산해 체코 전력 소비량의 약 35.8%를 공급하고 있다. 두코바니(Dukovany) 원전은 1985년 1호기, 1986년 2ㆍ3호기, 1987에 4호기가 각각 상업운전을 시작했으며, 테멜린(Temelin) 1ㆍ2호기는 2000년과 2003년에 각각 상업운전을 시작했다.

체코 정부는 올해 안에 신규원전사업 입찰안내서를 발급하고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는 절차에 착수할 예정이다. 이에 한수원은 체코에서 기자재 공급망 구축, 현지 인지도 제고를 위한 홍보활동 등 체코 원전수출 달성을 위한 적극적인 수주활동을 펼치고 있다.

김형섭 한수원 새울원자력본부장은 “지난 40여년 간의 지속적인 원전건설 경험과 긴밀하게 구축된 공급망, 팀코리아(Team Korea)의 유기적인 협력을 통해 국내는 물론 UAE에서도 원전건설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면서 “체코 신규원전사업에서도 한수원의 역량을 입증하게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김소연 기자  ksy@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