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협·단체
중앙대, 제3회 원자력시스템 엔지니어링캠프 열려원자로계통설계 등 시스템엔지니어 양성 위해 마련

중앙대학교 에너지시스템공학부는 ‘융복합 공학교육기반 원자력 시스템 엔지니어 양성 기초트랙사업(총괄책임자 김신)’의 일환으로 지난 7일부터 8일까지 ‘제3회 원자력 시스템 엔지니어링 캠프’를 가졌다고 밝혔다.

기초트랙사업에 따르면 원자력 산업은 다양한 공학 분야의 집합체인 융복합 엔지니어링이므로 원자력 안전의 확보를 위해서는 원전 시스템의 전체적인 이해가 무엇보다 필요하다.

이틀간 진행된 이번 캠프에는 발전공학 및 원자력발전 일반, 원자로 계통설계, 원자력 기계계통 설계, 원자력 계측제어 설계, 원자력 전력계통 설계 및 원자력 KEPIC 코드 등 융복합 원자력 시스템 엔지니어 양성에 꼭 필요한 6개 분야가 소개됐으며, 원자력 관련 기업이나 기관 입사를 위한 시험이나 면접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이다.

한편 중앙대 에너지시스템공학부는 ‘원자력 시스템 엔지니어 양성’을 목표로 2013년도에 신설된 학부로 원자력, 발전기계 및 발전전기 등 3개의 전공으로 구성돼 있으며, 이달 말이면 두 번째 졸업생을 배출할 예정이다.

중앙대 관계자는 "’원자력 시스템 엔지니어‘가 필수적으로 필요한 한국수력원자력을 비롯해 한국전력기술, 두산중공업, 원자력연구원 등 원자력산업계 전반에 걸쳐 중앙대의 우수한 ’원자력 시스템 엔지니어‘의 배출을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소연 기자  ksy@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