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배원 노후화 이륜차 "전기이륜차로 확 바뀐다"
상태바
집배원 노후화 이륜차 "전기이륜차로 확 바뀐다"
  • 안윤정 기자
  • 승인 2018.02.24 0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과기부, 오는 2020년까지 1만대 친환경 배달장비 보급 활성화 약속

오는 2020년까지 우체국의 노후화된 이륜차 1만5000대 중 1만대를 친환경 배달장비로 전환된다.

환경부는 지난 19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친환경 배달장비 보급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대책의 하나로 노후화된 이륜차를 친환경 배달장비로 전환하는데 뜻을 같이하기로 했으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기관인 우체국이 앞장서 이를 도입하기로 합의했다.

우체국에서는 내달부터 시범사업을 통해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기술성 검증 및 현장 집배원의 의견을 듣고 2020년까지 전체 배달장비 1만 5000대의 67%인 1만대를 친환경 배달장비로 전환할 계획이다.

환경부는 2012년부터 전기이륜차 구매 시 250만원의 구매보조금을 지원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전기 이륜차 보급을 활성화할 방침이다.

그간 이륜차는 도로이동오염원 중 일산화탄소(CO), 휘발성유기화합물(VOC) 등 오염물질 배출 비중(CO 18.6%, VOC 8.6%)이 크고 근접 운행하는 특성으로 인체 위해성이 높음에도 제도적인 환경관리가 미흡한 실정이었다.

이에 따라 환경부는 전기이륜차 보급 확대를 중요 추진과제로 삼고 지난해 5월부터 관련 전문가 및 이해 관계자로 구성된 협의체를 구성해 개선방안을 논의해왔다.

먼저 전기이륜차 제작사의 자발적인 시장참여 및 기술개발을 유도하기 위해 2022년까지 연간 보급대수를 1만5000대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또 전기 이륜차의 차종·성능에 따라 보조금을 차등지급함으로써 보조금을 현실화해 업체들의 성능개선이 이뤄질 수 있도록 했다.

환경부는 지난해 9월 정부합동 ‘미세먼지 관리 종합대책’에서 2022년까지 전기이륜차 5만대 보급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김종률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최근 미세먼지 문제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전기이륜차에 대한 관심도 새롭게 커지고 있다”며 “우체국 등 공공기관과 민간에서도 친환경 배달장비가 널리 보급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