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is 전력가족
남동발전 노사, 공공상생연대기금 31억2000만원 출연

한국남동발전(사장 유향열)은 지난 6일 노·사 공동 ‘공공상생연대기금 출연식’을 갖고 기금 31억2000만원을 출연했다.

지난해 12월에 공식출범한 공공상생연대기금(이사장 이병훈)은 116개의 공공기관이 반납한 성과연봉제 도입 인센티브를 재원으로 하여 양질의 일자리 창출 등을 목적으로 하는 공익법인이다.

남동발전은 비정규직 직원의 처우 개선과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기 위해 모든 임직원이 99%의 높은 참여율로 성과연봉제 조기도입 인센티브를 자진 반납했으며, 이날 조성된 기금 전액 31억2000만원을 출연하게 된 것.

유향열 한국남동발전 사장은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기금 모금에 적극 참여해준 임직원 및 노동조합에 감사를 표하며 앞으로도 비정규직 처우개선과 양질의 일자리 창출 등의 사업을 지원하는데 앞장서겠다”면서 “사회공공성 강화를 위해 뜻깊은 일을 하게 되어 영광으로 생각하며, 사회모두가 공존·공생하는데 물심양면으로 돕겠다”고 밝혔다. 

김소연 기자  ksy@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