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원자력비발전
亞太 방사선응용분야 협력 “원전수출 지원”과기정통부, 제40차 RCA 국가대표자회의 부산서 개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제40차 RCA 국가대표자회의’가 지난 3월 27일부터 30일까지 부산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원자력과학 기술개발 및 훈련에 관한 아시아태평양지역협력협정(RCA, Regional Cooperative Agreement for Research, Development and Training Related to Nuclear Science and Technology in the Asia-Pacific Region) 회의는 매년 아태지역 방사선분야 협력방안 논의를 위해 개최되는 정책회의로, 한국은 2002년에 이어 두 번째로 개최했다. 

RCA는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기술협력을 위해 운영하는 ▲아시아태평양 ▲아랍 ▲남미 ▲아프리카 등 4개의 지역협력협정 중 하나로 1972년 설립됐으며 ▲농업(병해충에 강한 작물개발 등) ▲의학(방사선 진단 및 치료) ▲산업(비파괴검사기술) 등 방사선응용 분야에서의 교육훈련, 기술정보 보급 등을 통해 아태지역의 사회경제적 행복을 증진시키고 지속가능한 성장에 기여하고 있다.

아시아태평양지역 22개국 원자력부처 관계자와 IAEA 아시아태평양국장 등이 참가한 이번 회의에서는 RCA 협력사업의 2017년 성과 및 2018년 계획, 차기 우선 협력분야, 재정확대 방안 등을 중점적으로 논의했다. 한국은 의장국(의장 과기정통부 거대공공연구협력과장)으로서 각국 대표자들과의 논의를 통해 효과적인 협력방안 도출을 이끌어 나간다는 방침이다.

특히 회원국들이 제안한 27개 협력사업 중 선별된 12개 사업을 대상으로 국가대표자들은 아태 지역의 수요, 사회적 효용성, 제안서의 완성도를 고려해 6개의 차기 우선협력분야를 선정할 예정이다. 또 증가하는 회원국들의 협력수요를 충족하기 위해, 회원국들과 IAEA 아시아태평양국은 RCA 사업의 재정확대방안도 논의됐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이번 회의의 마지막 날인 30일에는 회원국들의 요청에 따라 제3세대 원전인 신고리 4호기도 방문했는데, 22개국의 관계자에게 ‘한국형 원전’의 우수성이 홍보돼 향후 원전 수출의 기반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유명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RCA 사업을 통해 한국의 강점 분야인 방사선의학에서 축적된 지식과 경험을 공유해 아시아태평양지역의 암 퇴치, 나아가 건강 증진에 이바지하고 IAEA의 충실한 파트너로서 아태지역의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한 기술적,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언급했다.

이석우 기자  dolbi2004@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석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