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is 인사‧동정
원자력硏 정용환 박사, 30여년 신소재 연구 '외길'HANA핵연료 피복관 개발 일화 담은 「위험한 과학자, 행복한 과학자」발간

세계 최고 성능의 ‘HANA’ 신소재 및 핵연료 피복관 개발에 대한 성공일화를 담은 도서가 출간됐다.

지난 30년간 신소재 연구 외길을 걸어온 정용한(사진) 한국원자력연구원 원자력재료연구부 박사가 지난 30년간 신소재 연구 외길을 걸어온 「위험한 과학자, 행복한 과학자」를 발간했다.

정 박사는 “핵연료 피복관 핵연료가 안전하게 핵분열 반응을 일으키도록 보호하고, 방사성 물질이 외부로 누출되는 것을 막는 일차적인 방호벽 역할을 한다”면서 “1980년대 국내에서는 낯선 신소재였던 ‘지르코늄’ 연구에 뛰어들어 2000년대 지르코늄 소재의 HANA 피복관을 개발에 착수했다”고 설명했다.

이후 상용 원전에서 성능 시험 등을 거쳐 2012년 관련 기술을 국내 산업체에 이전함으로써 본격적인 HANA 피복관 상용화의 길을 열었다. 당시 기술료는 100억원으로, 국내 원자력 R&D 성과 이전 액수로는 사상 최고액이었다.

특히 정 박사는 이번 저서를 통해 세계 굴지의 원자력 기업 중 하나인 프랑스 아레바(AREVA)와의 특허소송에서 승리한 일화도 소개한다.

정 박사는 “HANA 신소재 개발 과정에서 확보한 수많은 특허 중 유럽에 등록한 특허에 대해 AREVA社가 무효 소송을 제기했지만 이에 7년여 간의 해외 특허 소송 끝에 2013년 최종 승소판결을 받음으로써 HANA의 우수성과 독자적인 기술력을 전 세계에 당당히 알릴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HANA 피복관은 우리나라 원자력 기술자립의 역사에서 핵연료 완전 국산화의 정점으로 손꼽히는 성과로 정용환 박사는 2015년 HANA 신소재 개발 등의 공로를 인정받아 과학기술계 최고 권위의 상인 ‘대한민국 최고과학기술인상’을 수상했다.

또 1991년 ‘지르코늄 합금’에 관한 연구로 연세대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한국원자력연구원에서 원자력재료개발부장, 원자력재료기술개발단장 등을 거쳐 현재 영년직 연구원(탁월한 연구성과를 낸 우수연구원에게 정년까지 안정적인 연구 활동을 보장하는 제도)으로 근무하고 있다.

이밖에도 고려대 겸임교수,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 교수, 원자력재료연구회 회장, 대한금속재료학회 이사를 역임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펼쳐왔으며, 사단법인 ‘따뜻한 과학마을 벽돌한장’의 창립 멤버로 활동하며 교육기부 활동과 과학문화 확산에도 적극 노력하고 있다.

김소연 기자  ksy@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