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is 사회공헌 포토뉴스
한전연료, 자매마을 과수농가 일손돕기 ‘구슬땀’
열매솎기 작업에 나선 정상봉 한전원자력연료 사장(오른쪽)과 이상민 한전원자력연료 노동조합위원장(왼쪽) /사진제공=한전원자력연료

한전원자력연료(사장 정상봉)는 지난 23일 대전 유성구 관평동에 위치한 1사 1촌 자매마을을 찾아 일손돕기 봉사활동을 실시했다. 이날 봉사단원들은 4시간여에 걸쳐 배 과수원에서 열매솎기(적과작업) 및 주변 환경정리를 하며 농민들의 노고를 직접 체험하고, 함께 땀 흘리는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한전연료는 매년 자매마을에서 농번기 일손 돕기, 환경보호운동, 농산물 구매 등을 펼쳐 옴은 물론, 전통시장 활성화, 전기설비 개선, 물품 기부 등 다양한 나눔 활동을 이어오며 지역사회와 소통하고 유대를 강화해왔다.

정상봉 한전원자력연료 사장은 “우리의 도움이 일손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농가에 보탬이 되어 풍성한 수확으로 이어지길 바란다”면서 “앞으로도 봉사와 나눔을 통해 사회적 가치를 이뤄가는 공기업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소연 기자  ksy@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