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산업부 "한전 영업적자, 에너지전환 정책과 무관"

최근 한전 영업이익 적자의 원인이 탈원전 정책 때문이라는 일부 지적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산업통상자원부가 해명에 나섰다.

산업부는 지난 3일 자 조선일보 <탈원전 후폭풍…한전, 전력 판매수익 상반기에만 1조 줄어> 제하 기사에서 “2013년 이후 매년 조(兆) 단위 영업이익을 내던 한전이 최근 2분기 연속 천억원대 적자를 내는 게 값싼 원전 대신 비싼 LNG·석탄 발전을 늘리는 ‘탈원전’ 정책 탓이라는 지적이 나온다”라고 보도한 내용에 대해 이 같이 해명했다.

산업부는 지난 6일 해명자료를 통해 “국제유가, 유연탄 등 연료비가 상승했고 철판부식 등 원전 안전점검을 위한 예방정비 때문에 일부 원전이 일시적으로 가동 중지되면서 LNG 발전 구입량이 증가한 데 있다”고 밝혔다.

에너지전환은 60년 이상에 걸쳐 이행되는 장기계획으로, 설계수명이 만료되는 원전의 가동을 연장하지 않는 방식으로 60여년에 걸쳐 자연감소시키는 것이라고 산업부는 설명했다.

그러면서 산업부는 “오는 2022년까지 추가로 4기의 신규 원전이 준공, 운영될 예정으로 현재까지는 수명연장 중단 등 에너지전환 정책이 본격적으로 시행된 것은 아니다”고 해명했다.

이석우 기자  dolbi2004@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석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