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포항 지진피해 전기요금 감면기간 연장
상태바
한전, 포항 지진피해 전기요금 감면기간 연장
  • 이석우 기자
  • 승인 2018.08.13 2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시 주거시설 대상 3개월 감면·3개월 경감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이 지난해 11월 15일 경북 포항 지진으로 피해를 입은 이재민 임시 주거시설의 전기요금 감면기간을 연장하기로 했다.

앞서 한전은 포항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자 재난지역 특별지원 기준에 따라 이재민 대피장소인 임시가건물에 대해 복구기간 중 최대 6개월까지 전기요금 100%를 감면해주고 있다.

하지만 일부 임시주거시설의 전기요금 감면기간이 만료됐고 최근 폭염으로 전기사용량 증가에 따른 이재민의 요금 부담이 가중되고 있다. 이에 한전은 산업통상자원부와 협의를 거쳐 감면기간을 3개월까지 연장하고 그 다음 3개월까지는 요금의 50%를 경감하기로 결정했다. 이미 감면 기간이 만료된 고객도 소급 적용할 방침이다.

한전은 지난 4일 포항 지진피해 이재민이 임시 거주하는 시설(포항시 흥해읍)을 찾아 전기요금 감면기간 연장 안내활동을 전개했다.

한전 관계자는 “태풍, 홍수 등의 재난과 달리 지진피해 복구는 주택 재건에 상당한 시간이 소요되고 포항 임시주거시설 이재민의 대부분이 고령자 및 저소득층인 상황을 감안해 요금 감면 기간 연장을 결정했다” “앞으로도 특별재난선포지역에 대한 전기요금 감면 등의 지원 시 신속하고 합리적인 결정으로 이재민의 고통을 분담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