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전력
한전, 올 상반기 영업적자 8147억원 기록발전자회사 연료비 상승…전력구입비 증가 등 적자 요인
고강도 경영혁신ㆍ해외원전수주 성공 등 실적 개선 노력

한국전력은 2018년 상반기 연결기준으로 8147억원(잠정)의 영업적자가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21일 한전에 따르면 이는 작년 상반기 영업이익 2조3097억원 대비 3조1244억원 감소한 수치이다. 당기순손실은 1조1690억원(잠정)으로 지난해 상반기 순이익 1조2590억원 대비 2조4280억원 감소했다.

2018년 상반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대비 적자로 전환한 주요 원인은 전기판매량 증가로 전기판매수익이 1조5000억원 증가했지만 발전자회사의 연료비 상승(2조원), 민간발전사로부터의 전력구입비 증가(2조1000억원), 신규 설비투자 확대에 따른 감가상각비 증가(4000억원)등으로 영업비용이 더 크게 증가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영업비용이 증가한 세부적인 원인은 미국의 이란 제재 등의 영향으로 2017년 상반기 대비 유가가 33% 이상 급등했고 유연탄 가격도 28% 동반 상승하는 등 국제 연료가격의 가파른 상승으로 영업비용의 32.5%를 차지하는 발전자회사의 연료비 부담이 2조원(26.7%) 증가했다.

또 민간발전사로부터 구입한 전력의 총비용이 전년동기 대비 2조1000억원(29.8%) 증가했다. 민간발전사로부터의 전력구입비 증가 원인은 국제 연료가격 상승으로 인한 민간발전사의 연료비 단가 상승,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봄철 4개월간 노후석탄발전소 5기 일시 정지 등이다.

그 외 신규 발전소 준공, 송전선로 신ㆍ증설 등 전력의 안정적 공급을 위한 전력설비 투자로 인해 감가상각비가 4000억원 증가했다.

이에 한전은 계절별 손익 구조상 2분기 수익이 가장 낮고 3분기 수익이 높은 점 등을 감안해 하반기 실적은 상반기보다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3분기 실적은 여름철 냉방수요로 인한 판매량 증가와 높은 판매단가가 적용되는 계절별 차등 요금체계 영향으로 일반적으로 가장 높은 분기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2018년 상반기 과거 건설 원전의 부실시공 보정 조치 등으로 정비일수가 증가했던 원전의 경우, 1분기 이후 계획예방정비가 순차적으로 종료되면서 하반기에는 전체적으로 가동 상황이 개선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전력은 대외환경 악화에 따른 실적부진을 극복하기 위해 신임사장 취임 이후 이미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했으며, 고강도 경영효율화, 신규 해외사업의 성공적 추진 등을 통해 하반기에는 연간 영업이익 기준으로 흑자 전환을 달성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안정적인 전력공급에 지장이 없는 범위 내 설비보수 자체수행, 송·배전 설비 시공기준 및 방법개선 등 비용절감 7000억원, RPS 비용 정산기준 개선 등 제도개선 2000억원, 송배전설비 및 통신설비임대수익 확대, 해외 발전사업 조기 배당실현 등 부가수익 창출 2000억원의 총 1조1000억원 규모의 고강도 경영효율화 추진할 예정이다.

발전자회사 역시 경비절감 등 고강도 자구노력을 시행하고, 지능형 디지털발전소표준 플랫폼 공동 개발ㆍ구축 등 중복 투자 억제, 발전자회사간 연료 공동 구매확대 등 전력그룹 전체의 효율성과 수익성 개선에 박차를 가할 것이다.

아울러 UAE원전사업의 성공적 이행과 사우디 원전사업 수주 노력 등 적극적인 해외사업 추진을 통해 수익원 다변화를 모색해 나갈 계획이다.

이석우 기자  dolbi2004@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석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