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기술 중전기업체
현대重 ‘선박용 질소산화물 저감장치’ 세계일류 뽐내다대기오염 물질 99% 줄여, 일반 디젤연료도 ‘IMO TierⅢ’ 충족

현대중공업은 지난 23일 서울 그랜드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2018 세계일류상품 인증서 수여식’에서 ‘질소산화물 저감장치(SCR)’에 대한 신규 인증을 받았다.

세계일류상품은 시장 점유율 세계 5위권, 국내 1위, 국내 동종상품 가운데 수출 규모 30% 이상인 상품에 한해 수여되는 것으로, 지난 2001년부터 매년 산업통상자원부가 심의를 거쳐 발표하고 있다.

이번에 선정된 질소산화물 저감장치는 암모니아 촉매로 선박 엔진의 오염 물질인 질소산화물(NOx)을 분해해, 최대 99%까지 저감하는 친환경 장치다.

이 장치를 탑재한 선박은 일반 디젤연료를 사용해도 국제해사기구의 대기오염방지 3차 규제(TierⅢ) 기준을 충족할 수 있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2012년부터 중·대형엔진에 탑재되는 질소산화물 저감장치들을 잇달아 개발하며 시장 선점에 나섰다.

이로써 지금까지 800여기의 질소산화물 저감장치를 수주, 세계 1위(시장점유율 68%)를 차지하고 있다.

한편, 현대중공업은 지금까지 단일 기업으로는 최다인 22개의 세계일류상품을 보유하고 있고, 세계우수선박도 65척 배출하는 등 세계 1위의 기록들을 다수 보유하고 있다.


 

유희수 기자  samsam339@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희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